'허리케인 라디오' 김수찬, 박슬기 딸에 순금 한돈 쾌척..미담제조기

김미화 기자 / 입력 : 2021.01.17 16:25 / 조회 : 917
image
/사진='허리케인 라디오'


가수 김수찬이 첫돌을 맞은 박슬기의 딸, 소예 양을 위해 순금을 쾌척했다.

17일 방송된 TBS FM '최일구의 허리케인 라디오'에는 최근 김수찬과 주현미가 함께한 신곡 '사랑만 해도 모자라'가 소개됐다.

김수찬은 "이 노래에 대한 반응이 심상치 않다. '올 한 해를 강타하는 곡이 되지 않을까' 라는 이야길 제 입으로 하겠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박슬기는 "김수찬은 댄스 트로트의 최강자다. '엉덩이'란 곡으로 암울했던 작년을 들썩이게 했다. '사랑만 해도 모자라'는 김수찬 트로트 인생에 쐐기를 박는 노래가 될 거다"라며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이에 DJ 최일구는 "음악평론가인 줄 알았다. 칭찬이 좀 과한 것 아니냐"며 짓궂은 농담을 던졌다. 박슬기는 "사실 방송 전에 수찬 씨가 소예 돌반지를 선물해줬다. 순금 한 돈을 맨 입으론 받을 수 없다. 인생은 ‘기브 앤 테이크’다"라며 입담을 뽐냈다. 실제로 김수찬은 직접 금은방을 찾아 반지를 고르고 각인까지 새겨 선물하는 정성을 보였다는 제작진의 후문도 전해졌다.

이날 방송에서는 트로트 여왕 주현미와의 전화 인터뷰도 이뤄졌다. 김수찬은 "주현미 선생님은 트로트계의 살아있는 전설이다. 선생님과의 듀엣을 늘 꿈꿔왔다. 조심스레 듀엣을 제안을 드렸더니 흔쾌히 허락하셨다"며 함께 하게 된 에피소드를 전했다. 주현미도 평소 가장 아끼는 후배 가운데 하나라며 김수찬에 대한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한편 '최일구의 허리케인 라디오'는 95.1 Mhz에서 매일 낮 2시부터 4시까지 방송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