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파더' 84세 안소니 홉킨스, 두 번째 오스카 도전..벌써 3관왕

김미화 기자 / 입력 : 2021.01.17 11:29 / 조회 : 740
image
/사진='더 파더'


84세의 전설적인 명배우 안소니 홉킨스가 남우주연상 3관왕을 달성하며, 생애 두 번째 오스카 도전에 나서 세계적인 관심을 받고 있다. 안소니 홉킨스는 런던, 세인트루이스, 휴스턴, 비평가협회의 남우주연상 후보에도 선정되며 오스카 전망을 밝혔다.

'더 파더'의 안소니 홉킨스가 보스턴, 플로리다 비평가협회와 카프리 할리우드 국제영화제에서 남우주연상 3관왕을 달성하며 올해 오스카의 선두주자로 부상하고 있다. 1992년 '양들의 침묵'으로 아카데미 남우주연상을 수상한 이후, 4번 더 후보에 선정되었지만 무관으로 그친 안소니 홉킨스가 29년 만에 오스카 트로피를 거머쥘 수 있을지 전 세계의 스포트라이트를 받고 있다.

영화 '더 파더'는 세상의 모든 것을 깨달을 만큼 긴 세월을 보낸 평범한 아버지와 딸의 평범하지 않은 날들을 그린 감동 드라마. '더 파더'의 각본과 연출을 맡은 플로리안 젤러 감독은 몰리에르 어워드에서 최우수 작품상을 수상한 자신의 동명 연극을 스크린으로 옮겨와 다양한 시상식에서 신인감독상과 각본상을 수상하며 재능을 인정받았다. 관록을 자랑하는 안소니 홉킨스와 '더 페이버릿: 여왕의 여자'로 아카데미 여우주연상을 수상한 올리비아 콜맨의 완벽한 연기 앙상블이 뛰어난 연출과 만나 관객들에게 잊지 못할 감동을 선사할 예정이다.

샌디에이고 비평가협회에서 각색상을 수상한 '더 파더'는 런던, 휴스턴 세인트루이스 비평가협회와 영국 독립영화 시상식(BIFA)에서 연달아 후보에 선정되며 9관왕, 48개 부문 노미네이트라는 놀라운 기록을 세웠다.

'더 파더'는 2021년 상반기 관객들과 만날 예정이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