칸 휩쓸고 오스카 들어올린 봉준호 감독, 이번엔 베니스 심사위원장

김미화 기자 / 입력 : 2021.01.17 13:39 / 조회 : 768
image
봉준호 감독 / 사진=베니스 국제영화제


영화 '기생충'으로 칸 국제영화제 최고상인 황금종려상을 수상하고,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상, 감독상을 수상하며 4개의 오스카 트로피를 들어 올린 봉준호 감독이 세계 3대 영화제 중 하나인 베니스 국제영화제 심사위원장에 위촉 됐다.

15일(현지시각) 베니스국제영화제는 공식 성명을 내고 봉준호 감독이 오는 9월 열리는 영화제의 심사위원장을 맡는다고 알렸다. 한국 영화 감독이 베니스 국제영화제의 심사위원장을 맡게 된 것은 봉준호 감독이 처음이다.

알베르토 바베라 베니스 국제영화제 예술감독은 "제 78회 베니스 국제영화제에 관한 좋은 소식 중 첫번째는 봉준호 감독이 심사위원장을 맡는 것에 대해 열렬한 반응을 보였다는 것이다"라며 "봉준호 감독은 세계 영화계에서 가장 진솔하고 독창적인 목소리 중 하나다"라고 설명했다.

봉준호 감독은 베니스 국제영화제를 통해 "오랜 전통과 역사를 가지고 있는 베니스 국제영화제의 심사위원장으로 위촉 돼 영광이다"라며 "심사위원장으로서, 또 영화팬으로서 베니스 국제영화제가 선정한 모든 훌륭한 영화에 감탄하고 박수를 보낼 준비가 돼 있다. 설레고 기쁘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은 2019년 72회 칸국제영화제에서 황금종려상을 받았으며 2020년 92회 아카데미시상식에서 작품상 감독상 각본상 국제장편영화상 등 4관왕을 차지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