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정국, 해외 팬들이 꼽은 3대 공항 패션.."패션 센스 완전 최고"

문완식 기자 / 입력 : 2021.01.16 09:07 / 조회 : 15122
image
방탄소년단 정국(BTS JUNGKOOK) /사진=임성균 기자


방탄소년단(BTS) 정국의 공항 패션을 해외 매체가 주목, 보도해 눈길을 끈다.

최근 미국 매체 '야후 스타일'(Yahoo style)은 '빛나는 패션 스타일을 표현한 BTS 정국의 3대 공항 패션'이라는 타이틀로 해외 팬들이 꼽은 공항 패션을 집중 조명했다.

매체에 따르면 정국의 클래식한 블랙 패션 스타일이 3대 공항 패션 중 1위를 차지했다.

이는 2019년 12월 일본 팬미팅 참석 차 출국 중 포착된 공항 패션으로 정국은 블랙 볼 캡을 쓰고 롱 트렌치 코트, 스키니 진, 그레이 터틀넥에 블랙 워커 부츠를 매치해 개성 넘치는 트렌디한 스타일을 선보였다.

image


당시 정국은 긴 다리가 돋보이는 우월한 전신 비율로 아무나 소화할 수 없는 롱 코트를 발걸음을 옮길 때마다 마치 패션쇼 런웨이를 방불케 하는 자태로 완벽 소화, 팬심을 홀렸다.

유난히 작은 얼굴에 마스크를 썼어도 가려지지 않는 조각 미남의 면모도 보이며 세련된 남성미를 풍겼다.

2위로는 무지 오버핏 롱 티셔츠에 청 조커 팬츠를 입고 투 톤의 운동화로 포인트를 준 내추럴 하면서 패셔너블한 스타일의 2019년 월드투어 콘서트 출국 공항 패션이 뽑혔다.

살짝 펌을 넣은 정국의 귀여운 헤어 스타일이 더해져 현실에 존재할 것만 같은 남자친구 같은 매력도 발산했고 꽃미남 비주얼도 자랑했다.

마지막 3위로는 2017년 빌보드 뮤직 어워드 참석으로 출국한 공항 패션이 올랐다.

볼 캡부터 가죽 재킷, 스키니 진 등 올 블랙 컬러의 착장으로 다크하면서 시크한 아우라를 뿜으며 확연히 드러난 정국의 탄탄한 피지컬이 농염한 섹시미를 자아냈다.

매체는 "BTS 정국의 패션 센스는 완전 최고"라며 "그의 매혹적인 패션 스타일은 여러분의 마음을 완전히 설레게 할 것"이라고 정국의 패션 감각을 극찬했다.

미국 매체 '코리아부'(koreaboo)도 해당 내용을 기사로 보도하며 "패션 스타일로 정국의 독특한 취향을 알 수 있다"고 평했다.

한편 정국의 공항 패션은 세계적인 인기만큼 늘 전 세계 팬들의 이목을 사로잡는다. 캐주얼부터 스트리트룩까지 자신만의 무드를 살린 센스있는 정국의 사복 패션은 입은 옷부터 신발, 가방, 액세서리 등 팬들의 뜨거운 관심사로 이어진다.

특히 2019년 정국이 공항 패션으로 입은 생활 한복은 폭발적인 화제가 되면서 '트위터' 실시간 트렌드에 오르는 것은 물론 온라인 공식몰 사이트까지 다운되는 사태가 벌어지는 '정국 파워'를 보여준 바 있다. 해외 팬들 또한 지대한 관심을 드러냈고 K-스타일을 전파하는데도 큰 영향을 미쳤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문완식|munwansik@mt.co.kr 페이스북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부 부장 문완식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