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인표' 류승룡, 톱스타로 실명 등장한 특급 카메오 [★신스틸러]

강민경 기자 / 입력 : 2021.01.16 10:30 / 조회 : 683
image
류승룡 /사진=이동훈 기자 photoguy@


눈을 뗄 수 없는 영화 속 ‘신스틸러’를 소개합니다.

배우 류승룡이 넷플릭스 영화 '차인표'에서 톱스타로 등장해 시선을 강탈했다.

'차인표'는 대스타였던 배우 차인표가 전성기의 영예를 되찾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과정을 코믹하게 그린 영화다. 차인표는 극중 실제 자신의 역할을 맡아 망가짐을 불사른 열연을 펼쳤다.

차인표의 열연도 눈에 띄지만, 극 중 '일급경호'의 주인공인 톱스타 역으로 출연한 류승룡의 존재감도 톡톡 튄다. 류승룡은 차인표와 같이 자신의 이름 그대로인 톱스타 류승룡으로 등장한다.

류승룡은 '차인표' 제작사가 '극한직업' 제작사 어바웃필름이란 인연으로 선뜻 출연을 결정했다는 후문.

류승룡은 '차인표'에서 극 중 차인표의 후배로 등장하는 강도철(지승현 분)이 자신을 롤모델이라고 꼽자 "내가 뭘 했다고 그래"라며 부끄러워하면서도 뿌듯한 감정을 코믹하게 그려내 웃음을 자아냈다. 사실 강도철은 차인표가 평소 아끼던 후배로 원래는 차인표를 롤모델로 꼽았던 터. 이를 본 차인표는 "그래 어쨌거나 잘 되서 보기 좋네"라고 말을 하지만 차진 욕설을 날려 웃음을 더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