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남의광장' 이지아, 양세형과 시금치 요리 대결勝..백종원 극찬[★밤TView]

윤성열 기자 / 입력 : 2021.01.14 22:59 / 조회 : 584
image
/사진='맛남의 광장' 방송 화면


'맛남의 광장'에서 이지아가 양세형과 시금치 요리 대결에서 승리했다.

14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맛남의 광장'에서는 시금치 소비 촉진을 위해 포항으로 향한 백종원, 이지아, 양세형, 김희철, 유병재, 김동준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이지아, 양세형, 김동준, 유병재는 시금치를 재료로 요리 대결을 벌였다.

이지아는 이길 경우, 백종원의 칼을 선물받기로 했고, 양세형은 이지아가 출연 중인 SBS 드라마 '펜트하우스' 시즌2 카메오 출연을 하고 싶다는 의사를 내비쳤다. 김동준은 자신이 출연하는 SBS 새 드라마 '조선구마사' 카메오 출연을 요청했다.

이지아와 김동준, 양세형과 유병재가 각각 팀을 이뤘다. 메인 셰프는 이지아와 양세형이었다. 이지아는 시금치 카나페, 양세형은 시금치 밥을 각각 요리해 완성했다.

하지만 양세형의 시금치 밥은 너무 질게 완성됐다. 심사를 맡은 백종원은 "시금치 밥이 떡이 됐다"고 혹평했다.

시금치 밥과 시금치 카나페 둘 다 시식한 또 다른 심사위원 김희철은 "누가 만든 지 500% 알겠다"며 시금치 밥이 이지아의 요리일 것이라고 확신했다.

김희철은 시금치 밥에 대해 "일부러 질게 하는 걸 노리지 않는 이상, 제대로 요리할 줄 모르는 사람"이라고 설명했고, 시금치 카나페에 대해선 "밑에 일부러 누룽지가 생기게 만든 거 보니까, 요리를 할 줄 아는 사람이다. 이 정도 하려면 (양)세형이 형이 있어야 한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백종원은 "이건 파티 문화를 아는 사람"이라며 시금치 카나페가 이지아의 요리일 것이라고 추측했다. 백종원은 또한 "이게 생각 외로 대단하다. 위에 부각 식감과 밑에 누룽지 식감이 예술이다"며 시금치 카나페를 극찬했다.

백종원과 김희철은 시금치 카나페에게 손을 들어줬다. 하지만 김희철의 잘못된 추리로, 요리의 주인을 맞추는 데는 실패했다. 양세형과 유병재가 시금치 카나페를 만들었다고 착각한 것. 한편 시금치 카나페를 만든 이지아와 김동준은 승리의 기쁨을 만끽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성열|bogo109@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뉴미디어 유닛에서 방송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