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디비, 알페스 일침 "언제부터 한국힙합이 성희롱에 예민했나"

윤상근 기자 / 입력 : 2021.01.14 11:18 / 조회 : 3338
image
/사진=키디비 인스타그램


래퍼 키디비가 최근 젠더 이슈로까지 번지고 있는 알페스 관련 논란에 대해 솔직한 심경을 전했다.

키디비는 지난 1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언제부터 한국 힙합이 성희롱에 이렇게 예민했지? 다들 입 싸물고 있었던 거 아닌가?"라며 "내가 똑똑히 기억하는데 그저 웃음뿐"이라고 밝혔다.

알페스는 남성 아이돌 멤버들을 동성애 주인공으로 등장시킨 일종의 팬픽 문화로 알려져 있다. 하지만 이와 관련, 알페스가 남성 아이돌 멤버들을 성적 대상화한다는 지적이 일면서 적지 않은 파장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image
/사진=키디비 인스타그램


앞서 래퍼 손심바가 알페스에 대해 "실존인물을 대상으로 변태적 성관계를 하는 소설과 그림을 판매하고 집단적으로 은폐하며 심지어 옹호하기 바쁜 사람들이 있다"라며 "알페스는 성범죄"라고 강한 어조로 밝힌 바 있다. 이후 알페스와 관련한 청와대 국민청원 글도 올라왔다.

키디비는 과거 래퍼 블랙넛이 자신을 향한 성적 모욕이 담긴 가사를 쓴 것에 대해 블랙넛을 성폭력 범죄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과 모욕 혐의 등을 적용, 고소했다. 이후 검찰 조사를 거쳐 재판에 넘겨진 블랙넛은 해당 가사가 디스 행위 중 하나에 불과하며 모욕을 하기 위해 가사를 쓰지 않았다고 해명하기도 했다.

키디비는 공판에 참석해 블랙넛의 행동에 대해 강한 어조로 처벌해달라고 재판부에 요구했지만 블랙넛은 지난 2019년 모욕 혐의만 유죄로 결론이 나면서 징역 6개월, 집행유예 2년, 사회봉사 160시간 명령한 원심이 대법원을 통해 최종 확정됐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상근|sgyoon@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가요 담당 윤상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