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쉬' 윤아, 정준원 취재..정준원 "스파이로 짐작가는 사람 있다"

이주영 인턴기자 / 입력 : 2021.01.09 23:47 / 조회 : 398
image
/사진=JTBC '허쉬' 방송 화면 캡처


'허쉬' 배우 윤아가 정준원 취재에 나섰다.

9일 방송된 JTBC 금토 드라마 '허쉬'에서는 이지수(윤아 분)가 최경우(정준원 분)를 취재하는 장면이 그려졌다.

이지수는 최경우를 데리고 점심을 먹으러 갔다. 최경우가 "누구 인터뷰인데 점심을 다 사냐"고 묻자 이지수는 "선배 인터뷰니까 점심을 사지"라며 웃었다. 이어 이지수는 "오보 후속 보도지 않냐. 최초 제보자인 선배부터 하는 게 맞지 않겠냐"라며 취재를 시작했다.

이지수는 의문점이 몇 개 있다고 말하며 "의문점 하나. 왜 부장은 국장한테 보고를 안했을까. 그리고 둘. 도대체 어떤 루트로 안 거냐"며 진지한 자세로 접근했다. 최경우는 "내부에서 나갔겠지. 사실 짐작 가는 사람이 있긴 하다"라며 이지수에 고개를 가까이 가져다 댔다. 이지수는 잔뜩 긴장했는데, 이는 최경우의 장난이었던 것으로 밝혀졌다. 최경우는 "취재원한테 그렇게 낚여버리면 어떡하냐"며 폭소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