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 코로나 뚫고 스폰서십 효과 상승... 14.5% 증가 1727억원

김우종 기자 / 입력 : 2020.12.29 15:58 / 조회 : 768
image
K리그 스폰서십 백월.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한국프로축구연맹(총재 권오갑)은 미디어 분석 전문 업체인 티엘오지에 의뢰해 '하나원큐 K리그 2020' 전 경기(K리그1 162경기, K리그2 137경기 총 299경기)를 대상으로 K리그 후원사의 미디어 노출 효과를 분석한 결과, 스폰서십의 경제적 효과가 1726억 7576만원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29일 밝혔다.

이는 지난 2019시즌에 평가된 1508억원의 스폰서십 노출 효과보다 약 14.5% 증가한 수치다. 이번 시즌 코로나19 여파로 경기수가 줄어들었음에도 노출효과가 늘어난 가장 큰 요인은 국내 TV 중계 횟수 증가다. 올해 K리그 국내 TV 중계는 재방송 포함 총 778회로, 전년 대비 197회 늘었다. 또한 성공적인 해외 중계 송출도 요인이 됐다. 올 시즌 K리그는 해외 총 43개국 25개 플랫폼을 통해 396회의 경기 중계방송이 이뤄졌다.

이번 스폰서십 효과분석은 TV와 신문 등 전통미디어를 비롯해 온라인 포털사이트, SNS 등 뉴미디어와 경기장 현장 광고 등을 통한 브랜드 노출을 다각도로 분석한 결과다. 2020시즌 K리그 후원사 중에서는 ▲타이틀 스폰서인 ‘하나은행’이 약 1174억원으로 가장 높았고 ▲'현대오일뱅크'가 약 228억원 ▲'게토레이'가 약 80억원 ▲'인터파크‘가 약 69억원 ▲'EA스포츠'가 약 49억원 순이었다.

매체별로는 ▲TV 생중계를 통한 스폰서십 노출이 약 932억원으로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했고 ▲TV 뉴스를 통한 노출은 약 405억원 ▲TV 중계 재방송 및 하이라이트를 통한 노출은 약 268억원, ▲뉴미디어 생중계 및 영상클립을 통한 노출은 약 74억원 ▲신문, 잡지 등 인쇄매체를 통한 노출이 약 15억원 순으로 나타났다.

연맹은 "이번 브랜드 스폰서십 효과분석을 토대로 2020시즌 K리그의 마케팅 성과를 분석해 미디어 시장 환경에 대응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우종|woodybell@mtstarnews.com

안녕하세요. 스타뉴스 김우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