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선미 "6살 딸, 공동육아..하늘나라서 남편이 지켜줄 것"

윤성열 기자 / 입력 : 2020.12.27 10:29 / 조회 : 52330
image
/사진='더 먹고 가'


배우 송선미가 딸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송선미는 27일 오후 방송되는 MBN 예능 프로그램 '더 먹고 가' 8회에 출연한다. 임지호와 강호동, 황제성이 사는 산꼭대기 집에서 힐링 가득한 하루를 보낸다.

최근 녹화에서 송선미는 오랜만에 재회한 임지호에게 "딸이 벌써 여섯 살이 됐다"며 "딸이 일반 어린이집이 아닌 '공동 육아 어린이집'을 다니고 있다"고 밝혔다.

이를 궁금해 하는 강호동과 황제성에게 송선미는 "학부모가 운영하는 어린이집"이라며 "모든 엄마들과 마치 하나의 대가족처럼 지내고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송선미는 "아이를 키우는 엄마들과 같이 고민을 나누다 보니 덜 외롭더라"며 "좋은 사람들 덕분에 힘든 시기를 잘 견뎌낼 수 있었다"고 각별한 고마움을 드러냈다.

또한 송선미는 "딸에게 아빠의 부재에 대해서도 솔직히 이야기했다"며 "주위서 걱정하는 것보다 잘 살고 있다"고 털어놨다. 이어 그는 "하늘나라에서 남편이 나와 우리 딸을 지켜줄 것이라 믿는다"고 전한 뒤, 임지호, 강호동, 황제성과 식사를 하던 도중 딸과 영상 통화를 했다는 후문이다.

제작진은 "송선미가 딸에 대한 이야기가 나올 때마다 환한 웃음으로 행복함을 드러내, 모성의 아름다움을 느끼게 했다"며 "다소 어려울 수 있는 질문에도 최대한 솔직하게 마음을 표현한 송선미의 '진심'이 느껴지는 한 회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성열|bogo109@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뉴미디어 유닛에서 방송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