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정한 부부 "티켓다방 업주? 사실 아냐..시험관 시술하기도"

이정호 기자 / 입력 : 2020.12.19 08:43 / 조회 : 109580
image
/사진=유튜브 캡처


유튜버 다정한 부부가 '궁금한 이야기 Y'를 통해 각종 의혹에 대해 해명했다.

지난 18일 방송된 SBS '궁금한 이야기 Y'에는 38살 신랑과 74살 아내, 36세 차로 화제를 모은 유튜버 다정한 부부가 출연했다.

두 사람은 36살이라는 나이 차이와 함께 소박한 일상을 담은 영상으로 화제를 모았으나 실제보다 나이 차이를 적게 속였고, 혼인신고도 하지 않았다는 사실이 알려지며 대중들의 의심을 받았다. 특히 아내가 과거 티켓다방(불법 성매매업소)을 운영했으며, 미성년자를 고용하고 서로를 이모, 삼촌이라고 부른다는 주장이 나오며 논란이 불거졌다.

방송에서도 제보자들은 "아내가 성매매를 강요하지 않았을 뿐", "부부는 업주와 운전기사 사이" 등이라고 폭로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부부는 각자의 가족관계 증명서와 신분증을 인증하며 자신들을 둘러싼 의혹에 대해 모두 부인했으며, 티켓다방 의혹에 대해선 "다방이긴 한데 티켓다방은 아니었다. 우리는 그런 거 모른다"고 말했다.

이어 가짜 부부 행세 의혹에 대해선 "몇 년 전 아이를 가지려고 시험관 시술 전문 병원에 가기도 했다"며 해당 병원 차트를 공개하기도 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