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이혼' 선우은숙, "여배우의 괴롭힘, 이영하와 골프 친다고"..설움에 눈물 [종합]

이경호 기자 / 입력 : 2020.12.05 08:24 / 조회 : 34078
image
/사진=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 방송 화면 캡처


배우 선우은숙이 자신을 괴롭힌 여배우와의 일화를 두고 전 남편 이영하의 해명에 설움이 폭발해 눈물을 왈칵 쏟아냈다.

지난 4일 방송된 TV조선 '우리 이혼 했어요'에서는 이영하와 선우은숙의 이혼 후 재회 마지막 날이 공개됐다.

이날 선우은숙은 이영하와 산책을 가기 전 제작진에게 "아직도 소녀 같은 느낌이 있어. 아직도 저 사람한테 사랑 받고 싶은 게 많아"라고 말했다.

또한 "지금이라도 날 위해 살아간다고 하고, 정말 나를 사랑해주고 그러면, 갈등스러울 것 같아"라면서 "그 정도로 사랑에 목 말라 있다고"라고 말했다. 이어 "그래서 되게 위험한 상황이야"라며 사랑에 목 말라 있다고 털어놓았다.

선우은숙은 여성스럽게 보이고 싶은 마음을 드러내며 이영하와 산책에 나섰다. 이영하는 산책 중 전날 선우은숙이 지적한 결혼 생활 중 문제점에 대해 잘못을 인정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그러나 또 다시 지인의 초대를 알리면서, 선우은숙을 당황케 하기도 했다.

이영하와 선우은숙은 좌충우돌 산책을 마친 후 나란히 앉아 둘 만의 시간을 잠시 보내게 됐다. 이야기를 나누던 중 선우은숙은 "마음에 정리되지 않은 하나의 부분을 물어보고 싶은 거야"라고 했다.

선우은숙은 이영하에게 "내가 만약에 어떤 상황 속에서 괜히 누군가한테 미움을 당해"라며 "방송국 가기도 싫어. 자기한테 몇 번 얘기를 했어. 그런데 자기는 13년 동안 그 사람을 만나고, 작품도 하고"라고 말했다.

이어 "어느 날 아줌마(가사도우미)가 그 여자가 우리 집 주차장에 와 있다고 하는 거야. 우리 집 주차장에 왜 와 있어?"라면서 "근데 그 여자도 너무 미워 죽겠고, 내가 살고 있는 집 앞에서 남의 신랑이랑 차 타고 가겠다고 그러지. 지금은 이것도 또 이영하 씨의 한 삶이니까 이러고 받아들일 수 있는데"라고 덧붙였다.

선우은숙은 "내가 어리고 철 없을 때는 그 여자도 싫었지만 자기도 너무 싫었거든"라며 "만약에 '자기야, 나 저 사람 실어' '나 하고 안 맞아서 상대하기 어려워' 그러면, 자기가 좀 친하다고 하더라도 나 보는데서 상훈 엄마(선우은숙)한테 오해 받을 수 있고, 자제해 줄 수 있다고 할 수 있잖아. 지금은 그런 생각 있어?"라고 말하며 이영하에게 답을 달라고 물었다.

이영하는 여배우와 관련한 일화에 "물론 싫을 수 있지"라면서 "그 분이 선우은숙한테만 그러는 게 아니야. 알아, 몰라?"라고 말했다. 또 "누구든, 예쁘고 어리고 그러면, 알잖아. 그 스타일"이라고 해명했다.

이에 선우은숙은 "나는 방송국 그만 두고 싶었다니까"라면서 반박했다. 또 "둘째가 왜 태어났는데. 나를 너무 괴롭히니까 방송국을 좀 쉬면서 아이를 키워야지 했다"고 말했고, "나한테 그 큰 상처인데, 계속 만나고 다녀"라고 말했다.

선우은숙은 자신과 이영하와 얽힌 여배우에 대해 지금은 미움도 없다고. 그러면서 여배우의 말은 듣고 싶지 않고, 필요 없다고 했다. 단, 이영하의 이야기를 듣고 싶다면서 "앞으로는 자기, 내 편 들어줄 수 있어?"라고 물었다.

이에 이영하는 "당연히 우리 식구 편이지"라면서 해명했다. 이어 "그렇게 심각한 것도 몰랐다"면서 과거 여배우와 관련한 선우은숙의 마음을 알아주지 못하는 해명을 늘어놓았다.

결국 선우은숙은 "자기는 똑같은 얘기를 자꾸 하네"라면서 자리에서 일어서 방으로 들어갔다. 선우은숙은 이영하가 여배우와의 친분에 오롯이 자신의 편을 들어주지 않는 것에 설움이 폭발했고, 끝내 눈물을 쏟아냈다.

선우은숙과 이영하가 여배우와 얽힌 일화에 결국 서로의 생각을 좁히지 못한 채 대화가 중단됐고, 이를 지켜본 '우이혼' MC들은 안타까워 했다.

한편 이날 '우이혼' 방송 말미 선우은숙, 이영하가 두 번째 여행을 떠난 모습이 공개됐다. 이영하는 선우은숙에게 다정한 모습을 보여주면서 두 사람의 이혼 후 두 번째 여행은 어떻게 됐을지 궁금증을 자아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이경호|sky@mtstarnews.com 페이스북

재미있고, 풍성한 방송가 소식을 전해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