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발표] '수석-투코도 외국인' 한화, 대럴 케네디·호세 로사도 선임

이원희 기자 / 입력 : 2020.12.04 15:44 / 조회 : 723
image
정민철 한화 단장. /사진=OSEN
한화 이글스가 4일 팀 수석코치에 대럴 케네디(Darryl Kennedy·51), 투수코치에 호세 로사도(Jose Rosado·46)를 각각 선임했다고 이날 밝혔다.

한화는 "이번 코치 인선은 팀의 선진화 된 코칭 시스템 정립을 위한 첫걸음으로, 신임 카를로스 수베로 감독이 추천한 후보군에 대해 구단 주도로 면접을 진행해 이뤄졌다"고 전했다.

케네디 수석코치는 1998년부터 2019년까지 21년간 마이너리그 감독직을 맡아 1915경기를 치르며 살바도르 페레즈, 윌 마이어스 등 많은 스타 선수를 배출했다.

케네디 수석코치는 마이너리그에서 오랜 기간 젊은 선수들과 소통하고 지도해 온 부분이 젊고 역동적인 팀 컬러를 확립하려는 구단의 목표에 부합하는 인물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또 2020시즌 메이저리그 캔자스시티 로열스에서 수비 코디네이터를 맡아 팀의 메이저리그와 마이너리그 코칭 시스템 간극을 줄이는 소통 창구 역할을 훌륭히 해냈다는 점 역시 선임에 영향을 미쳤다.

로사도 투수코치는 1996년부터 2000년까지 메이저리그 125경기(112선발)에 출전하며 2차례 올스타에 선정되는 등 선수 시절 두각을 나타냈던 투수였다.

부상으로 25세라는 젊은 나이에 은퇴했지만 2011년부터 뉴욕 양키스 마이너리그 투수코치를 맡아 유망주 투수 육성에 중추적 역할을 수행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로사도 코치가 인터뷰에서 보인 투수의 훈련 방식, 컨디셔닝, 경기 중 투수 운영 등에 대한 확고한 철학이 높은 평가를 받아 최종 투수코치로 선임했다.

한화는 "케네디 수석코치, 로사도 투수코치와 같은 경험과 성과를 모두 갖춘 외국인 코칭스태프를 통해 향후 구단의 확고한 코칭 시스템을 구축해 나갈 방침"이라고 전했다.

이어 "수베로 감독을 비롯한 외국인 코칭스태프의 지도법과 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선수 평가 방식을 팀 운영 및 육성 전반에 도입해 선진화 된 구단의 육성 체계를 정착시킨다는 것이 궁극적 목표"라고 설명했다.

정민철 한화 단장은 "선진화 된 시스템 속에서 육성의 효과를 극대화 시키는 데 신임 감독과 코칭스태프들의 시너지가 반드시 필요하다"며 "이들 코치가 우리 팀 선수들의 동기 부여는 물론 국내 코치진과 협업을 통해 팀의 운영 및 육성 체계를 구축하는 데도 큰 역할을 해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선임 의의를 밝혔다.

그러면서 "두 코치의 인터뷰 과정에서 풍부한 경험에서 나오는 확고한 야구 철학과, 확신있는 지도방식이 우리 팀에 꼭 필요하다고 판단해 영입을 결정하게 됐다"고 말했다.

한편, 신임 코치들은 수베로 감독과 함께 내년 1월 중 입국할 계획이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