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찬원 스태프 겹친 윤종신, 코로나19 음성[공식]

공미나 기자 / 입력 : 2020.12.04 16:01 / 조회 : 480
image
윤종신 /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가수 이찬원과 스타일리스트가 겹치는 가수 윤종신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음성 판정을 받았다.

4일 소속사 미스틱스토리 관계자는 스타뉴스에 "윤종신이 코로나19 검사 결과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윤종신도 이날 인스타그램에 음성 판정 소식을 알렸다. 그는 6년 전 참석한 음악 시상식 사진을 게재하며 "홍콩 MAMA. 언제 저길 또 가보려나. 염색욕구 충만이지만 저 때처럼 혹시 광고 들어올까봐"라고 적었다. 이와 함께 해시태그로 "음성판정", "모든 스태프"라고 적어 자신을 비롯한 스태프 모두 코로나19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알리며 팬들을 안심시켰다.

앞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가수 이찬원의 스타일리스트가 윤종신과 서장훈, 이적도 담당하는 것으로 알려졌고, 이들 역시 검사를 받았다. 그 결과 윤종신을 비롯해 서장훈 이적 모두 코로나19 음성으로 확인됐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