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인배우 이수 "대기업 전남친 '역겹다' 폭언 트라우마..결혼 고민"[종합]

공미나 기자 / 입력 : 2020.12.04 08:02 / 조회 : 10615
image
/사진=SBS 플러스 '언니한텐 말해도 돼' 방송화면


성인배우 이수가 직업 때문에 결혼을 고민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수는 3일 방송된 SBS 플러스 예능 프로그램 '언니한테 말해도 돼'에 출연해 전 남자친구의 폭언으로 트라우마가 생겼다고 털어놨다.

4년 차 성인배우라는 이수는 자신의 직업에 만족하지만, 직업 때문에 전 남친에게 폭언을 듣고 고민이 있다고 사연을 보냈다.

이수는 "대기업 다니는 전 남자친구를 만나 연애했다. 처음에는 직업을 밝히지 않고 프리랜서 배우로 일하고 있다고 했다. 남자친구의 지인들과 만나 친해졌다"고 떠올렸다.

이어 "그런데 남자친구의 아는 형이 다운로드 사이트에서 내 포스터를 봤다는 말을 했다. 남자친구는 내게 '역겹다, 천박하다, 너에게 많은 걸 걸었는데 내 인생을 망쳤다'고 말하더라"고 밝혔다.

사실 이수는 처음부터 성인배우를 하려 했던건 아니라고. 그는 "저예산 상업영화를 찍었는데 그 때 노출신이 있었다. 그러다 보니 자연스럽게 이쪽 일을 하게 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처음엔 부끄러웠고, 음지의 직업이다 보니 주눅이 들었다. 하지만 하다 보니 프로의식도 생겼다"며 자부심을 드러냈다.

image
/사진=SBS 플러스 '언니한텐 말해도 돼' 방송화면


이수는 현재 남자친구와는 자신이 성인배우라는 사실을 당당히 밝힌 채 만나고 있다. 그는 "지금 남자친구는 제 직업을 이해해주지만, 결혼 생각을 하니 주변 사람들이 신경쓰인다"

주변 사례들은 이수의 결혼을 더욱 고민하게 만들기도 했다. '주변 배우들은 결혼했냐'는 물음에 이수는 "결혼은 했지만 돌아온 분들이 많다"면서 "일을 이해하지 못하더라"고 말했다.

멘토 정신건강의학과 원은수 전문의는 이수에게 "상처를 준 남자친구가 자존감이 낮은 사람"이라며 "건강한 사람들은 상대방의 조건을 크게 보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주은 원장은 "자기 확신을 갖는 게 더 중요하다. 아들과 며느리가 자신의 일을 잘하면 시부모님도 무조건 반대할 수는 없다"고 조언했다.

이영자는 "성인배우도 결혼할 수 있다. 그런데 이수가 결혼에 대해 너무 저자세를 취하고 있다. 결혼의 선택권을 남자친구가 가지고 있다고 생각하고 있다"며 안타까워했다. 이어 "이수 역시 결혼을 안 할 수도 있는 거고, 이혼할 수도 있는 거다. 미안함과 죄의식에 사로잡힌 것 같다"며 위로했다.

이에 이수는 "트라우마가 너무 심했다. 당당해지고 싶다"고 눈물을 보였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