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아내의 맛' 오늘(3일) 녹화 취소..이찬원 코로나 여파

이경호 기자, 공미나 기자 / 입력 : 2020.12.03 13:17 / 조회 : 10547
image
/사진=스타뉴스


3일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이하 '아내의 맛') 스튜디오 녹화가 취소됐다. 가수 이찬원의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여파다.

3일 스타뉴스 취재 결과, 출연진인 박명수와 이휘재, 홍현희 등이 이날 코로나19 검사를 받으며 예정됐던 '아내의 맛' 스튜디오 녹화가 진행되지 않는다.

앞서 박명수, 이휘재, 홍현희는 지난 1일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뽕숭아학당' 녹화에 참여했다. 이런 가운데 3일 새벽 '뽕숭아학당' 고정 출연자인 이찬원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으면서 박명수, 이휘재, 홍현희도 코로나19 검사를 받게 됐다.

'미스터트롯' 톱6 매니지먼트를 맡고 있는 뉴에라프로젝트에 따르면 이찬원은 이날 새벽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찬원은 즉시 자가격리에 들어갔으며, 방역당국 지침에 따라 필요한 조치를 취하고 있다.

또한 이찬원과 함께 활동한 나머지 '미스터트롯' 톱6 멤버 역시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결과를 기다리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뉴에라프로젝트 측은 "이찬원과 관련된 모든 관계인들은 즉시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알렸다.

한편 TV조선 측은 방역시스템을 최고 단계로 상향 조정하고 상암동 사옥은 일정 기간 폐쇄를 결정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이경호|sky@mtstarnews.com 페이스북

재미있고, 풍성한 방송가 소식을 전해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