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 정우 "'응사' 단체대화방 나갔다..답장 신경쓰여"

여도경 인턴기자 / 입력 : 2020.12.03 00:05 / 조회 : 564
image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캡처


배우 정우가 '라디오스타'에서 tvN 드라마 '응답하라 1994' 대화방을 나간 사연을 전했다.

2일 오후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는 ‘이웃사이다’ 특집으로 꾸며져 영화 '이웃사촌'의 두 주역 정우, 김병철과 연예계 대표 절친 딘딘, 슬리피와 함께 특별 MC 이기광이 출연했다.

이날 정우는 "카카오톡도 안 하고 휴대폰을 별로 신경 쓰지 않는다. 아날로그 때가 좋다. 인터넷이 없다든지, 요즘 너무 빠르지 않냐"라며 취향을 전했다.

MC 안영미가 "일 할 때 단체대화방을 만들지 않냐"라고 묻자 정우는 "5~6년 전만 해도 '응답하라 1994' 단체 대화방이 있었는데 카카오톡을 지우면서 나가게 됐다. 그건 아쉽다"라고 답했다.

정우는 "메시지를 읽으면 답해야 하지 않냐. 신경이 쓰이니까. 답을 할 때 성의 없게 하는 편은 아니다. 하나하나 마음을 담아서 한다. 그래서 (그렇게 하지 못할 바엔 아예 하지 않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