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굿 소속사 대표 코로나19 양성 "멤버들은 음성"[전문]

윤상근 기자 / 입력 : 2020.12.02 17:43 / 조회 : 1896
image
그룹 베리굿 고운, 세형, 서율, 조현이 11일 오후 경기도 고양시 MBC드림센터에서 진행되는 '쇼 챔피언' 출연을 위해 도착하고 있다. / 사진=임성균 기자 tjdrbs23@


걸그룹 베리굿이 코로나19 검사에서 전원 음성 판정을 받았지만 소속사 대표가 양성 반응을 받았다.

베리굿 소속사 JTG엔터테인먼트는 2일 공식입장을 통해 "베리굿 멤버 전원이 코로나19 검사 결과 음성 판정을 받았다"라고 밝혔다.

소속사는 "소속사 대표와 현장 매니저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서 지난 1월 멤버 전원이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라며 "베리굿은 밀접 접촉자로 분류돼 2주간 자가 격리를 실시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 JTG엔터테인먼트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JTG엔터테인먼트입니다.

당사 소속 아티스트 베리굿(조현, 서율, 고운, 세형)이 오늘 2일 오후 코로나19 검사 결과 음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베리굿의 소속사 대표와 현장 매니저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으며, 베리굿 멤버 전원이 지난 1일 코로나19 검사를 받았습니다.

베리굿은 밀접 접촉자로 분류돼 2주간 자가 격리를 실시할 예정입니다.

당사는 다시 한번 추가 감염의 위험이 있는 아티스트와 스태프들이 있는지 재조사하고, 앞으로도 보건당국의 방역 지침을 철저히 준수하여 아티스트와 스태프의 건강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겠습니다.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합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상근|sgyoon@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가요 담당 윤상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