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등래퍼' 최하민, 생활고 고백 후 삭제 "600만원 없어 노름도.."

공미나 기자 / 입력 : 2020.12.01 13:31 / 조회 : 2164
image
/사진제공=엠넷


엠넷 '고등래퍼' 준우승을 차지했던 래퍼 최하민(오션검)이 SNS에 생활고를 고백하는 글을 올렸다 빠르게 삭제했다. 그의 고백에 걱정의 목소리가 높아지는 한편, 일각에서는 SNS 해킹 가능성도 제기하고 있다.

최하민은 1일 새벽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안녕하십니까. 저는 크리스천이고 이름은 최하민입니다. 내년 4월에 검정고시를 볼 예정이고 바로 입대를 하고 싶습니다"라며 장문의 글을 올렸다.

이어 그는 "제 인스타그램 계정인 osshun_gum에는 인증 배지가 있습니다. 또 저에게는 건강보험료 332만원과 국민연금미납료 17개월분이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저에게 이런 문제들은 나이에 비해 너무 무겁습니다"며 "노가다를 해보았지만 600만원 가량의 돈을 모으기엔 턱없이 부족했고, 대출을 알아보았지만 가능한 상품이 없었습니다"라고 경제 상황을 털어놨다.

결국 그는 "노름의 길에 들어섰다 간신히 자리를 털고 집에 들어와 누워 이 글로 도움을 요청한다"며 "혼자서 감당할 수 없다. 모두의 힘이 필요하다"고 금전적 도움을 요구했다.

또 그는 "공인인증을 해지해주신다면 인스타그램 계정을 양도하고 싶다"며 SNS 계정 판매 의사도 내비쳤다.

해당 글은 게재 직후 삭제됐고, 이 외에도 최하민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게재됐단 사진들도 모두 사라졌다.

최하민은 2017년 엠넷 '고등래퍼'에 출연해 준우승을 차지하며 실력을 인정받았다. 이후 스윙스가 수장으로 있는 린치핀뮤직(저스트뮤직)에 둥지를 틀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