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태 전 KIA 감독, 日 요미우리 2군 수석 코치 맡는다

이원희 기자 / 입력 : 2020.12.01 07:35 / 조회 : 989
image
김기태 전 KIA 타이거즈 감독. /사진=OSEN
김기태(51) 전 KIA 타이거즈 감독이 일본 프로야구 요미우리 자이언츠 2군 수석 코치를 맡는다.

일본 스포츠호치는 1일 "요미우리가 2군 수석 코치로 김기태 전 감독을 영입하는 것으로 알려졌다"며 "김기태 전 감독은 한국 프로야구 통산 249홈런을 날린 홈런 타자였다. 2개 구단에서 감독직을 경험했다. 김 전 감독은 2007년부터 3시즌간 요미우리 코치로도 일했다. 아베 신노스케 2군 감독과도 신뢰가 두텁다"고 소개했다.

매체는 "김기태 전 감독은 쌍방울 소속으로 1994년 한국 프로야구 최초로 좌타자 홈런왕에 올랐고, 통산 249홈런을 기록한 슬러거"라며 "1997년에는 타격왕을 차지했다. 골든글러브도 4회 거머쥐었다"고 선수 생활을 조명했다.

또한 김기태 전 감독은 감독 및 코치 등 지도자 경험이 풍부하다며 팀 타격이 강화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김 전 감독은 LG 트윈스, KIA 타이거즈의 사령탑을 맡은 바 있다. 지난 해 해 5월 KIA 감독에서 물러난 뒤 야인생활을 보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