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콜' 이충현 감독 "'버닝' 보고 전종서 캐스팅..박신혜는 촬영장 리더" [인터뷰②]

김미화 기자 / 입력 : 2020.11.30 15:36 / 조회 : 1042
image
이충현 감독 / 사진=넷플릭스


영화 '콜' 이충현 감독이 박신혜, 전종서와 함께 작업한 소감을 말했다.

이충현 감독은 30일 넷플릭스 '콜'(감독 이충현) 화상 라운드 인터뷰를 진행했다.

영화 '콜'은 한 통의 전화로 연결된 서로 다른 시간대의 두 여자가 서로의 운명을 바꿔주면서 시작되는 광기 어린 집착을 그린 미스터리 스릴러다. 단편영화 '몸값'으로 주목 받았던 이충현 감독은 '콜'로 첫 장편영화 연출에 도전했다.

이충현 감독은 영화 '버닝'을 보고 전종서를 캐스팅했다. 이 감독은 "'버닝'을 봤을 때 종서 배우의 신비함, 알 수 없는 느낌이 인상적이었다. 어디로 튕겨나갈지 모르는 모습이 영숙 캐릭터와 잘 어울린다고 생각했다"라고 캐스팅한 이유를 밝혔다.

이충현 감독은 촬영 현장의 분위기에 대해 "배우들 뿐 아니라 스태프들 촬영감독 미술감독 조명감독 모두 다 비슷한 또래가 모여 작업했다. 영화를 찍을 때 현장 분위기가 너무 좋았고 오고가는 대화도 스무스하게 잘 통했다"라며 "장면에 대해서 서로의 의견이 다를 때도 있었지만 그런 부분에서 박신혜 배우가 중심을 잘 잡아줬다. 그 누구보다 현장에서 경험도, 경력도 많다보니 나이는 동갑이지만 선배 역할을 잘 해주었다. 촬영장에서 신혜 배우가 실질적 리더 역할을 해주었다"라고 감사를 표했다.

또 이충현 감독은 "'콜'에 대한 반응 중 박신혜가 새로운 영역에서 새로운 도전을 했다는 그런 평이 개인적으로 좋았다. 신혜 배우와 의논하고 공들이고 했던 순간들이 스쳐 지나간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콜'은 27일 넷플릭스를 통해 공개 됐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