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애프터스쿨 출신 유소영 "회사 無..섭외 연락은 SNS로!" [별별TV]

강민경 기자 / 입력 : 2020.11.29 19:05 / 조회 : 804
image
애프터스쿨 출신 배우 유소영 /사진=MBC '복면가왕' 방송화면 캡처


'복면가왕' 고사는 걸그룹 애프터스쿨 출신 배우 유소영이었다.

29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복면가왕'에는 가왕 '부뚜막 고양이'의 6연승 도전을 저지할 8인의 복면가수들이 등장했다.

이날 방송에서 듀엣 대결 2라운드에서 '등급 목소리로 가왕석 수시합격! 고3(이하 고3)'과 '돼지 머리에 소원 빌면 가왕되지! 고사(이하 고사)'가 대결을 펼쳤다. 두 사람은 쿨의 '애상'을 열창했다.

판정단 투표 결과 16대 5로 '고3'이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고3'은 2라운드 티켓을 따냈다. '고사'는 준비해 온 솔로곡 성시경의 '좋을텐데'를 열창하며 솔로 무대를 선보였다. 복면을 벗은 '고사'의 정체는 걸그룹 애프터 스쿨 멤버 출신 배우 유소영이었다.

image
애프터스쿨 출신 배우 유소영 /사진=MBC '복면가왕' 방송화면 캡처


유소영은 "제가 작년에 큰 슬럼프가 왔었다. 이 진로가 맞는지 고민을 하던 찰나에 최근에 (슬럼프를) 극복을 했다 싶어서 저도 알리고 인사 드릴 겸 나왔다"라고 출연 소감을 밝혔다.

이어 "가수 출신이라고 말하면 기대치가 훅 올라가더라. 제가 기피했던 방송이 '복면가왕'이었다. 절대 안 나가겠다고 마음을 먹었는데, '복면가왕'을 나간다면 앞으로 어떤 일이든 다 할 수 있을 거 같다. 청심환도 먹었는데 너무 떨린다. 약발이 안 든다"라고 덧붙였다.

유소영은 "앞으로는 다양한 곳에서 인사드리고 싶다. 제가 지금 회사가 없다. 섭외 연락은 SNS로 연락 달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