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사부' 현영민, 히딩크가 선택한 국가대표 "인간 투석기" [별별TV]

이주영 인턴기자 / 입력 : 2020.11.29 19:18 / 조회 : 785
image
/사진=SBS'집사부일체' 방송 화면 캡처


'집사부일체'에서 해설위원 현영민이 국가대표 시절의 스로인을 공개했다.

29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집사부일체'에서는 이동국의 국가대표시절 찐친, 현영민과 박동혁이 출연해 현역시절 자신의 장기를 선보이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동국은 현영민을 소개하며 "영민이도 2002년 월드컵 멤버다"고 소개했다. 이에 '집사부일체' 멤버들은 경악을 금치 못했다. 현영민은 "스로인 국내 기록을 가지고 있다"며 히딩크가 자신을 스로인 때문에 선택했음을 어필했다.

이동국은 발보다 정확한 스로인이 공격 전술을 다양하게 할 수 있음을 설명하며 현영민을 칭찬했다. 이에 현영민은 2002년 월드컵 당시 벤치에만 머물러야 했던 한을 담아 스로인에 도전했다.

현역 시절 스로인으로 40m를 기록했다던 현영민은 30m를 넘어 이동국이 들고 있는 통에 골인시키기까지 하며 '인간 투석기'의 면모를 입증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