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인왕후' 보조출연자 1명, 추가로 코로나19 확진 판정[공식]

한해선 기자 / 입력 : 2020.11.27 17:55 / 조회 : 563
image
/사진=tvN


tvN 새 드라마 '철인왕후' 보조 출연자 한 명이 추가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철인왕후' 측은 27일 스타뉴스에 "보조 출연자 중 한 명이 지난 24일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에 모든 촬영을 중단하고 보건 당국의 지침에 따라 검사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이어 "검사 결과 제작 스태프와 출연진 전원은 음성 판정을 받았으나, 다른 보조출연자 한 명이 더 확진을 받았다"고 전했다.

'철인왕후' 측은 "확진자 분들의 빠른 쾌유를 바라며, 현장의 안전과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최우선으로 고려해 촬영 재개 등의 일정을 논의할 방침"이라고 했다.

'철인왕후' 주요 배우인 신혜선, 김정현은 지난 25일 "코로나19 검사 결과 음성 판정을 받았다"라고 밝힌 바 있다.

한편 '철인왕후'는 불의의 사고로 대한민국 대표 허세남 영혼이 깃들어 '저 세상 텐션'을 갖게 된 중전 김소용과 두 얼굴의 임금 철종 사이에서 벌어지는 영혼가출 스캔들. 신혜선, 김정현, 배종옥, 김태우, 설인아 등이 출연하며 오는 12월 12일 첫 방송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