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이로운 소문' 김세정 "액션스쿨 다니며 액션 욕심났다"

한해선 기자 / 입력 : 2020.11.27 14:32 / 조회 : 399
image
/사진=OCN


배우 김세정이 '경이로운 소문'에서 역대급 액션을 선보였다.

27일 오후 OCN 토일드라마 '경이로운 소문'(극본 여지나, 연출 유선동)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김세정은 천리 밖 악귀 감지해내는 레이더 같은 존재 도하나를 연기했다. 김세정은 "도하나는 악귀를 타파할 때 멋있지만 속이 여린 친구다"라고 캐릭터를 설명했다.

액션 준비 과정으로 그는 "피해만 주지 말아야겠다 생각하며 액션스쿨을 다녔는데 점점 욕심이 났다. 카메라에 조금 더 우리 얼굴이 걸렸으면 좋겠고, 조금 더 우리 동작이 쓰였으면 좋겠더라"며 "카운터는 네 명이지만 실제 같이 연기하는 분들은 여덟 분이다. 대역 분들의 액션을 내가 절대 망치지 말아야겠다는 마음이 들었다"고 말했다.

'경이로운 소문'은 악귀 사냥꾼 '카운터'들이 국숫집 직원으로 위장해 지상의 악귀들을 물리치는 히어로물. 영원불멸의 삶을 위해 지구로 내려온 사후세계의 악한 영혼들과 괴력, 사이코메트리, 치유 등 경이로운 능력을 가진 카운터들의 이야기가 펼쳐진다. 28일 오후 10시 30분 첫 방송.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