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측 불허한 힘이 있는 영화" '콜' 오늘(27일) 넷플릭스 공개

전형화 기자 / 입력 : 2020.11.27 09:39 / 조회 : 651
image


"예측 불허한 힘이 있는 영화."

이충현 감독의 '콜'이 27일 오후 5시 넷플릭스를 통해 공개된다.

'콜'은 한 통의 전화로 연결된 서로 다른 시간대의 두 여자가 서로의 운명을 바꿔주면서 시작되는 광기 어린 집착을 그린 미스터리 스릴러. 단편 '몸 값'으로 주목받은 이충현 감독의 장편 상업영화 데뷔작이다. 박신혜와 전종서가 주연을 맡았다.

'콜'은 1999년의 과거와 2019년의 현재, 20년의 시간차를 넘어 오직 전화를 매개로 연결된 서연(박신혜)과 영숙(전종서)의 숨막히는 대치로 탄탄한 긴장감을 선사한다. 팽팽하게 대립하는 두 사람의 감정선을 극대화하기 위해 제작진은 극명하게 대비되는 색감을 활용했다. 금기를 깬 선택으로 과거와 현재를 위협받게 된 서연의 절망을 파란색으로, 서연의 한 마디로 숨죽였던 광기가 폭발한 영숙의 분노와 폭력성을 붉은색으로 표현해 극의 서스펜스를 끌어올렸다.

극 중 두 사람의 통화로 바뀌는 것은 현재와 과거뿐만이 아니다. 바뀐 과거로 인해 변화무쌍하게 달라지는 공간의 감각적인 미장센도 시선을 사로잡는다. 1999년 영숙의 집은 벽지나 장판 등 전체적으로 패턴감을 살려 불안정한 느낌을 주는 반면, 2019년 서연의 집은 모던한 디자인으로 일반적이고 무난한 공간으로 완성했다. 색감과 질감을 달리 표현해 20년의 시간차를 담아낸 집은 두 사람의 통화로 인해 또 다른 모습으로 시시각각 변화하며 미스터리한 분위기를 한층 고조시킨다.

'콜'의 가장 강력한 관전 포인트 중 하나는 극의 서스펜스를 탄탄하게 쌓아 올린 네 배우의 열연이다. 현재와 과거에서 한 통의 전화로 연결된 서연과 영숙, 두 사람의 위험한 선택으로 변화된 운명을 맞이하는 서연의 엄마와 영숙의 신엄마까지 맞춤옷을 입은 듯 캐릭터를 완벽하게 소화한 네 배우의 열연은 극의 완성도를 높였다. 미스터리 스릴러 장르에 도전해 새로운 가능성을 입증한 박신혜, 부족함 없이 꽉 채운 연기로 영숙의 광기를 그려낸 전종서, 대체 불가한 연기 내공으로 30대와 50대를 동시에 소화한 김성령, 특유의 독특한 분위기와 절제된 연기로 미스터리한 캐릭터를 완성한 이엘까지 강렬한 여성 캐릭터의 만남으로 완성된 전무후무한 스릴러가 눈 뗄 수 없는 재미를 선사할 것이다.

당초 '콜'은 지난 3월 극장에서 개봉하려 했지만 코로나19 여파로 개봉을 연기한 끝에 결국 넷플릭스를 통해 공개된다.

과연 '콜'이 어떤 평가를 받게 될지 기대와 아쉬움이 교차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