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진 많은 테임즈, 일본 투수 공 못쳐" 日매체 혹평

박수진 기자 / 입력 : 2020.11.26 18:46 / 조회 : 1006
image
지난 9월 테임즈의 모습. /AFPBBNews=뉴스1
일본 언론이 KBO 리그 출신 타자 에릭 테임즈(34·전 워싱턴)가 일본프로야구(NPB)에 올 수도 있다는 소문을 전하며 기량에 대해 혹평을 남겼다. 삼진이 많다는 것이 큰 이유였다.

일본 닛칸 겐다이는 26일 "NPB 구단이 테임즈 영입에 관심을 보인다고 한다. 하지만 나이와 스타일을 볼 때 좋은 성적을 기대하지 어렵다. 일본 투수들은 변화구를 많이 던지는 스타일이기 때문에 테임즈가 이 공에 대응을 잘할 수 있을지 의문"이라고 전했다.

미국 MLB 네트워크 소속 존 모로시 기자는 지난 24일 본인의 SNS에 "FA(프리에이전트) 신분이 된 테임즈는 현재 미국, 일본, 한국 구단들로부터 관심을 받고 있다"는 글을 남겼기 때문이다.

테임즈는 KBO 리그 역대 최고의 외국인 타자로 손꼽힌다. 2014년부터 2016년까지 NC에서 뛰며 통산 타율 0.349 124홈런 382타점을 기록했다. 3시즌 연속으로 30홈런 100타점 이상을 찍은 뒤 2017시즌 메이저리그로 돌아갔다.

다만 메이저리그에서는 기대 이하였다. 2017시즌 밀워키 소속으로 테임즈는 138경기에 나서 타율 0.247 31홈런 63타점을 기록했다. 2020시즌엔 워싱턴과 1년 계약을 맺었지만 타율 0.203으로 부진의 늪에 빠져 다시 FA가 됐다. 메이저리그 통산 타율은 0.241로 낮은 편이다.

닛칸 겐다이는 "테임즈의 메이저리그 기록을 살펴보면 경기당 평균 1삼진(605경기 617삼진)은 꼭 기록한다. 우완 투수 전용이라는 평가도 나온다. 메이저 통산 96홈런의 장거리 타자라는 수식어에 돈을 쓰는 구단이 있다면 날치기 계약이 될 가능성을 부정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