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 김광현 '코리안몬스터' 류현진·'대투수' 양현종과 비교에 "내 목표는 1인자!"

강민경 기자 / 입력 : 2020.11.25 17:19 / 조회 : 845
image
김광현 /사진=MBC


'메이저리거' 김광현(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신인 시절부터 지금까지 이어지고 있는 라이벌 겸 롤모델 류현진(토론토 블루제이스)과의 비교에 겸손함을 드러냈다.

25일 오후 방송되는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서는 양준혁, 심수창, 김광현, 박성광과 함께하는 '야구가 제일 쉬웠어요' 특집으로 꾸며진다.

김광현은 2019 시즌 종료 후 메이저리그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에 입단했다. 그는 올해 8경기에 등판해 3승 무패 1세이브 평균자책점 1.62를 기록하며 팀 선발진에 안정감을 더했다. 시즌 종료 후 금의환향한 김광현은 '라디오스타'에서 MLB 적응기, 한국야구 에이스로 활약한 에피소드 등 다양한 이야기를 들려준다.

이날 방송에서 김광현은 데뷔 시절부터 류현진, 양현종 등 또래 리그 최우수 선수들과 끊임없이 비교된 것과 관련해 "내 목표가 2인자로 쭉 오래 하고 나중에 뒤를 돌아봤을 때 1인자가 되어 있는 거다. (한 수) 밑이라고 생각하고, 둘 다 대단한 선수들이니까 비교해 주셔서 감사하다고 얘기를 한다"라고 겸손하게 답했다.

MC 김구라는 김광현, 류현진, 양현종을 모두 상대해 본 레전드 타자 양준혁에게 비교를 부탁했다. 이에 양준혁은 "광현이가 겸손하다. 현진이가 잘했지만, 국제무대 특히 일본 전하면 무조건 선발로 나갔다"며 후배를 추켜세웠다.

김구라는 양준혁으로부터 바통을 이어받아 최근 자신의 유튜브에 출연했던 김광현의 매력을 엿본 일화를 들려줬다. 김구라는 "사람이 겸손한 게 계속 약 올려도 웃더라. 이 사람 진짜 겸손한 사람이구나~(생각했다)"라며 "끝나고 고기 굽고 김치 썰고 집에 갈 때 스포츠카 타고 딱 가더라"라고 말해 모두를 폭소케 했다.

또 김광현은 최근 댓글에 행복했던 이유도 들려줬다. 김광현은 "업다운이 심한 선수로 팬들에게 알려져 있다. 현진이 형 같은 경우는 꾸준하다. 꾸준한 선수가 되고 싶은데 마침 '류현진 선수보다 제구가 낫다'고 하니 너무 행복하더라"라며 닮고 싶은 선수를 능가했다는 댓글에 행복했던 이유를 밝히며 소년처럼 웃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