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후조리원' 최리, 어린산모 연기 소감 "루다에 많이 배워"

한해선 기자 / 입력 : 2020.11.25 09:06 / 조회 : 338
image
/사진=UL엔터테인먼트, tvN


배우 최리가 '산후조리원'의 종영 소감을 전했다.

최리는 24일 종영한 tvN 월화드라마 '산후조리원'에서 어린 산모이자 속옷 쇼핑몰 CEO인 '이루다' 역을 맡아 당당한 매력과 점차 성장하는 모습을 보이며 유종의 미를 거뒀다.

최리은 소속사 UL엔터테인먼트를 통해 "루다라는 멋진 인물을 만나 저 또한 루다에게 많이 배웠고 연기하면서 늘 신나고 행복했다"라며 인물에 대한 애정을 표현했다. 이어 "훌륭하신 감독님, 작가님, 스태프 분들 그리고 선배님들 덕분에 부족한 제가 끝까지 잘 마무리 할 수 있었다. 잊지 않을 것, 산후조리원 그리고 루다 많이 사랑해 주셔서 진심으로 감사하다"라며 남다른 소회를 밝혔다.

그가 연기한 이루다는 등장하는 순간부터 조리원을 발칵 뒤집어 놨다. 화려하게 꾸민 모습과 뚱한 표정, 톡 쏘는 말투로 엄마에게는 뭐가 좋은지 되묻는 당찬 면모가 시청자들의 막힌 속을 뻥 뚫어 주었다. 상큼한 외모에 가만히 들어보면 틀린 말 하나 없는 똑 부러지진 철학이 시선을 사로잡기에 충분했다. 그 매력을 돋보이게 했던 것이 바로 최리만의 다채로운 표정과 자신감 넘치는 눈빛이었다.

또한 회가 거듭될수록 현실과 부딪히며 점차 성장하는 모습을 진정성 있게 표현해내 많은 응원을 받았다. 일견 철없는 산모로 여겨졌던 데 반해 현진(엄지원 분)을 자신만의 방법으로 위로하고, 앙숙 같았던 은정(박하선 분)에게 조언을 얻고, 혜숙(장혜진 분)의 진심 어린 걱정을 잘 새겨듣는 등 좋은 변화를 겪었다. 극의 말미에는 숨겨왔던 가족 이야기가 밝혀져 안타까움을 사기도 했다. 하지만 이에 걸맞은 감정 연기를 밀도 있게 선보이며 끝까지 캐릭터의 진면목을 느낄 수 있게 해 깊은 인상을 남겼다.

이처럼 남다른 연기색으로 '산후조리원'을 한층 더 풍성하게 만든 배우 최리. 다시 한번 뛰어난 캐릭터 소화력을 인정받은 만큼 앞으로 또 어떤 작품과 캐릭터로 대중들을 만나게 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