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진이 밝힌 길거리 캐스팅 "빅히트 사람이 이렇게 생긴 사람 처음 봤다고"..美에스콰이어 인터뷰

문완식 기자 / 입력 : 2020.11.25 08:56 / 조회 : 28871
image
방탄소년단 진(BTS JIN) /사진=Esquire


방탄소년단(BTS) 진이 미국 남성 매거진 에스콰이어(Esquire) 화보에서 '화보 장인' 다운 면모를 보여 시선을 사로잡았다.

에스콰이어는 최근 발행한 'Winter 2020/21'의 커버 모델로 방탄소년단을 선정, 지난 23일(미국 현지시간)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방탄소년단의 인터뷰 및 화보 일부를 담은 커버스토리를 공개했다.

이중 진은 이마를 드러낸 브라운 헤어스타일에 체크무늬 롱코트를 입고 압도적인 비주얼을 과시해 팬들을 설레게 했다.

진의 강렬한 눈빛과 작은 얼굴, 넓은 어깨, 긴 다리의 황금 비율 피지컬이 더욱 돋보였다.

image
방탄소년단 진(BTS JIN) /사진=Esquire


진은 화보 인터뷰에서 진은 길거리 캐스팅 당시의 일화를 전하며 "그냥 학교 가는 길이었다. 그런데 빅히트에서 나온 사람이 나에게 다가오더니 ‘아, 이렇게 생긴 사람은 처음 봤다'는 식으로 말했다. 그리고는 한번 미팅을 가지자고 제안했다"고 말했다.

진은 싱글 ‘다이너마이트’(Dynamite)에 대해 "우리 팬들에게 힐링과 위로의 메시지를 전하려고 했다. '다이너마이트'를 낼 때 세계 제패는 사실 우리가 마음속에 두고 있던 것이 아니었다"고 했다.

이어 "미국에서 충분한 존경을 받고 있다고 생각하는가"라는 질문에 진은 "어떻게 모든 사람에게서 존경을 받을 수 있겠나? 우리를 응원해 주는 사람들에게서 존경을 받는 것만으로도 족하다고 생각한다. 전 세계 다른 곳에서도 마찬가지다. 사람이라면 모두를 다 좋아할 수 없기에, 진심으로 사랑해주는 사람에게서 존경을 받는 것으로 충분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팬들은 “나도 이렇게 잘생긴 사람 처음 봤다. 진 캐스팅 해주신 분 감사합니다”, “잘생겨서 캐스팅했더니 노래도 잘해. 대체 무슨 복이야”, “인터뷰 보고 또 반했다. 얼굴도 마인드도 멋진 사람”, “역시 화보 장인 석진이. 배우 같다. 눈빛이 장난 아니다” 등 뜨거운 반응을 나타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문완식|munwansik@mt.co.kr 페이스북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부 부장 문완식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