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신강림' 김상협 감독 "문가영, 망가지는 것에 거리낌 없어"

이경호 기자 / 입력 : 2020.11.25 08:18 / 조회 : 335
image
/사진제공=tvN


'여신강림' 김상협 감독이 주연 문가영, 차은우, 황인엽에 대한 신뢰를 드러내 기대를 고조시킨다.

오는 12월 9일 첫 방송하는 tvN 새 수목드라마 '여신강림'(극본 이시은, 연출 김상협, 기획 tvN·스튜디오드래곤, 제작 본팩토리·스튜디오N)은 외모 콤플렉스를 가지고 있다가 '화장'을 통해 여신이 된 주경과 남모를 상처를 간직한 수호가 만나 서로의 비밀을 공유하며 성장하는 자존감 회복 로맨틱 코미디. 동명의 인기 웹툰을 원작으로 하며, '어쩌다 발견한 하루'를 통해 감각적인 연출력을 인정받은 김상협 감독이 연출을 맡아 열혈 팬들의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image
/사진제공=tvN


김상협 감독은 '여신강림' 연출을 맡은 이유에 대해 "특별히 학원물을 하겠다고 생각했던 건 아니다. 첫 학원물이었던 '어쩌다 발견한 하루'를 만든 뒤 '다음에 만들면 좀 보완해서 더 잘 만들 수 있을 거 같다'는 생각을 하던 차에 웹툰 '여신강림'의 드라마화 제안을 받게 됐다"고 전했다.

이어 그는 "'여신강림'의 핵심 포인트는 주경이의 웃픈 성장통이다. 이야기를 리얼하게 보여주기보다 비틀어서 코미디로 선보이면 묘한 부조리가 재미를 줄 것 같았다. 시청자들이 부담 없이 볼 수 있는 드라마가 되길 바란다"고 밝혀 관심을 높였다.

image
/사진제공=tvN


이와 함께 김상협 감독은 문가영(임주경 역), 차은우(이수호 역), 황인엽(한서준 역)의 캐스팅에 대해 "원작이 히트한 이유가 인물들의 그림체와 캐릭터라고 생각했다. 이를 중요한 포인트로 삼고 싱크로율이 높은 캐스팅에 주력했다"고 밝혔다.

이어 김상협 감독은 세 배우에 대한 단단한 믿음을 드러냈다. 그는 문가영에 대해 "동적인 에너지가 강한 친구다. 주경이가 활개 치면서 요리조리 다녔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는데, 그런 면에서 문가영 씨가 특출난 재능을 가지고 있었다"면서, "아역부터 시작해서 또래에 비해 연기 내공이 있었고, 캐릭터를 소화해내는 밸런스가 좋았다"며 굳건한 신뢰를 드러냈다. 더욱이 그는 "망가지는 부분에 있어서도 본인이 거리낌 없이 받아들이고 특수분장까지 하며 임하고 있다"며 감사를 표해 훈훈함을 전파, 민낯 주경과 여신 주경을 오갈 문가영에 대한 관심을 상승시켰다.

또 차은우에 대해서는 "원작 작가님이나 웹툰 팬 사이에서도 수호 역 1순위로 생각하셨을 거 같다"고 밝혔다. 이어 "작업 전엔 차은우 씨를 부드럽고 상큼한 매력을 지닌 친구라고만 생각했는데, 작업해보니 남자다운 면도 상당하고 대상을 바라볼 때 순수하면서도 슬픈 감성을 지니고 있더라. 웹툰 속 수호가 가지고 있는 이미지에, 이 부분을 씨앗으로 캐릭터에 색을 더하고 있다"고 전해 기대감을 자아냈다.

이에 더해 김상협 감독은 "황인엽 씨는 치열한 경쟁률을 뚫고 캐스팅됐다. 일단 목소리가 너무 좋았고 거칠면서도 왠지 모를 우수에 찬 눈빛을 가지고 있었다"며 그와의 첫 만남을 회상했다. 이어 "또 황인엽 씨는 배려심이 많은 친구다. 인물 간의 케미를 극대화 하는데 노력을 기울인다"고 말해 관심을 표했다. 뿐만 아니라 "세 사람의 공통점은 밝고 노력하는 스타일이다. 또한 현장에서 스태프와 돈독하게 일을 해 팀 분위기를 끌어올린다. 덕분에 재미있는 작업을 하고 있다"고 전해 폭발적인 시너지를 기대하게 했다.

이와 함께 김상협 감독은 주연 3인 외에도 주경이 가족과 학교 선생님, 학생들을 주목해달라고 말했다. 그는 "주변 캐릭터들은 주연들과 다른 색깔을 가지고 있다. 이들의 조화가 어우러져 재미를 한층 더할 예정이다"라면서, "신인배우들이 많이 캐스팅돼 새로운 배우를 발굴하는 장이 되길 기대한다. 학창시절의 추억도 떠올려 볼 수 있는 다채로운 이야기를 기대해 달라"고 밝혔다. 이에 더해 김상협 감독은 "여기에 다양한 캐릭터를 풍성한 코믹 터치로 그린 이시은 작가님의 필력이 더해진다. 기대해도 좋다"고 전해 기대감을 고조시켰다.

그런가 하면 김상협 감독은 "화장을 통해 여신이 된다는 만화 같은 설정이 자칫 시청자에게 거리감을 줄 수 있어 주경이에게 감정이입하는 부분에 신경을 쓰고 있다"면서, "주경이에게 화장은 가면과 같은 요소다. 생존을 위한 가면, 그 뒤에 숨을 수 밖에 없어 페르소나의 삶을 선택하는 여고생을 통해 이 시대가 안고있는 문제점과 개인의 고립에 대해 이야기 하고 싶다"고 밝혔다.

또한 김상협 감독은 전작을 통해 통통 튀는 영상미로 시선을 사로잡은 바, 그는 "주인공들이 각자의 방식으로 사랑을 하게 되는데, 그런 세 사람의 감정 울타리가 예쁘게 어우러지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코믹하면서 상큼한 판타지를 그리려고 고민을 했다"고 전해 영상미를 기대하게 했다.

뿐만 아니라 김상협 감독은 미술적 포인트로 "전작 '어쩌다 발견한 하루'가 미니멀리즘이었다면, 이번에는 맥시멀리즘이다"라고 말했다. 그는 "주경이가 처해있는 부조리한 현실에 다양한 색채가 더해지면 역설적인 코미디가 나올 거 같았다. 하지만 산만해 지지 않기 위해 밸런스에 애를 썼던 것 같다"고 밝혀 기대를 끌어올렸다.

무엇보다 김상협 감독은 “원작에 비해 인물들의 감정과 이야기가 깊어진다. 원작의 재미를 최대한드라마로 녹이려고 고심했다”면서 원작의 장점과 드라마의 강점을 품은 '여신강림'에 대한 기대감을 더욱 높였다.

끝으로 김상협 감독은 "삶에는 초콜릿처럼 달콤했던 순간들이 있다. 이 드라마를 통해 문득 추억 여행을 떠났으면 하는 바람으로 연출하고 있다. 많은 관심과 애정으로 지켜봐 주셨으면 좋겠다"고 시청자들을 향한 인사를 전하며 인터뷰를 마쳤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이경호|sky@mtstarnews.com 페이스북

재미있고, 풍성한 방송가 소식을 전해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