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땅만빌리지' 김구라, 子 그리 마을 적응 돕기..'아빠 미소'[별별TV]

여도경 인턴기자 / 입력 : 2020.11.25 00:36 / 조회 : 371
image
/사진=KBS 2TV 예능프로그램 '땅만빌리지' 방송화면 캡처


방송인 김구라가 '땅만빌리지'에서 아들 그리를 마을에 적응시키기 위해 노력했다.

24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예능프로그램 '땅만빌리지'에는 김구라와 김병만, 유인영, 이기우, 윤두준, 효정, 그리가 출연해 각자의 집을 만났다.

이날 집 안에서 집 개조를 고민하던 김구라는 그리에게 "여기가 네 공간이라고 생각하고 구상을 해봐라. H(효정) 집을 보면서 좀 꾸며봐라"고 말했다. 이에 그리는 "사올 거 없느냐. 운전도 해보고 싶다"고 했고, 김구라는 "같이 나가면 안 된다. 윤두준에게 가서 요리라도 배워라"라고 했다. 그리가 사람들과 어울리며 마을에 적응하기를 바랐던 것.

이에 그리는 일하는 중인 이기우와 김병만을 보며 손길이 필요한 곳을 찾았다. 고민하던 그리는 이기우에게 다가가 짐 옮기는 것을 도왔다.

자신감이 생긴 그리는 윤두준에게 가 "요리 배우고 싶다"고 말을 걸었고, 이기우는 전 뒤집기 미션을 줬다. 김구라는 그리에게 "이게(반죽) 낫지 않냐. 이걸 해라"라고 훈수를 뒀지만, 윤두준은 "이건 다 했다"며 전 뒤집기를 시켰다. 윤두준은 전을 뒤집는 그리를 보며 "동현(그리)이가 한 거냐. 너무 맛있겠다"며 칭찬했다. 이에 김구라는 몰래 웃으며 아빠 미소를 지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