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잔칫날' 측 "소주연, 코로나 확진자와 동선 겹쳐 간담회 취소" [공식]

강민경 기자 / 입력 : 2020.11.24 18:19 / 조회 : 825
image
소주연 /사진=이기범 기자 leekb@


영화 '잔칫날'(감독 김록경) 기자간담회가 급작스럽게 취소된 가운데, '잔칫날' 측이 공식 입장을 밝혔다.

24일 오후 '잔칫날' 제작사 스토리텔러 픽처스 측은 "금일 영화 상영이 시작된 이후에 유선으로 드라마 '도시남녀의 사랑법'의 보조출연자가 코로나19 확진을 받았다는 연락을 받았다. 영화 상영 종료 후 확인한 결과 소주연과 스태프가 1차 접촉자는 아니지만, 확진자와 동선이 겹쳐 1차 접촉자로 분류될 가능성이 있다고 파악됐다"라고 했다.

이어 "이 상황을 보건소의 코로나19 상황 통제실에 문의를 드렸고, 보건소에서는 1차 접촉자로 확정된다 해도 2차 접촉자들은 방역수칙 준수 하에 업무 및 일상 생활이 가능하기에 2차 접촉자인 다른 출연진들은 행사 진행에 문제 없다는 답변을 받았다"라고 덧붙였다.

제작사 측은 "모두의 안전으 위해 간담회 진행을 취소하게 됐다. 현재 아무도 1차 접촉자로 분류되었다는 연락은 받지 못한 상황이다. 하지만 소주연과 스태프는 자발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받을 예정이다. 결과가 나오는 즉시 공식적으로 안내드리고, 결과에 따라 현장에 있던 모든 참석자들은 방역당국이 안내하는 안전수칙을 따르도록 하겠다"라고 전했다.

◆다음은 '잔칫날' 제작사 스토리텔러 픽처스 공식입장 전문

금일 진행된 <잔칫날> 언론배급시사회 관련 안내 말씀드립니다. 먼저 오늘 <잔칫날> 언론시사회에 와주신 모든 기자님들께 감사의 말씀드립니다. 오늘 예정되었던 <잔칫날> 기자 간담회 취소된 상황에 대해 안내드립니다.

금일 영화가 상영이 시작된 이후에 유선으로 전달받은 사항이 있었습니다. 드라마 [도시남녀의 사랑법]의 보조출연자가 코로나 19 확진을 받았다는 연락을 받았습니다.

영화 상영 종료 후 확인한 결과 소주연 배우님과 스태프가 1차 접촉자는 아니지만, 확진자와 동선이 겹쳐 1차 접촉자로 분류가 될 가능성이 있다고 파악이 되었습니다.

이 상황을 보건소의 코로나19 상황 통제실에 문의를 드렸고, 보건소에서는 1차 접촉자로 확정된다 해도 2차 접촉자들은 방역수칙 준수 하에 업무 및 일상 생활이 가능하기에 2차 접촉자인 다른 출연진들은 행사 진행에 문제없다는 답변을 받았습니다.

하지만 모두의 안전을 위해 오늘 간담회 진행을 취소하게 되었습니다. 금일 현재 아무도 1차 접촉자로 분류되었다는 연락은 받지 못한 상황입니다. 하지만 소주연 배우와 스태프는 자발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받을 예정입니다. 결과가 나오는 즉시 공식적으로 안내드리고, 결과에 따라 현장에 있던 모든 참석자들은 방역당국이 안내하는 안전수칙을 따르도록 하겠습니다.

다시 한번 오늘 <잔칫날>의 언론배급 시사회에 참석해 주신 모든 분들께 심려 끼쳐드려 죄송합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