펩이 원하는 재계약 선물, 메시-케인보다 바로 이 선수! [英 매체]

박수진 기자 / 입력 : 2020.11.24 16:34 / 조회 : 605
image
잭 그릴리쉬. /AFPBBNews=뉴스1
최근 맨체스터시티와 연장 계약을 체결한 펩 과르디올라(49) 감독이 리오넬 메시(33·바르셀로나) 또는 해리 케인(27·토트넘)보다 잭 그릴리쉬(25·애스턴 빌라)를 더 원하고 있다는 현지 보도가 나왔다.

영국 인디펜던트는 24일(한국시간) "펩 감독이 재계약 선물로 그릴리쉬를 원하고 있다. 그릴리쉬가 맨시티 공격진을 재편할 수 있는 선수라고 생각하고 있다. 메시와 케인 등 다양한 옵션이 거론되고 있지만 가장 원하는 선수는 그릴리쉬"라고 주장했다.

기사에 따르면 맨시티 핵심 선수 케빈 더 브라위너(29)가 그릴리쉬와 함께하길 원하고 있다. 더 브라위너는 지난 16일 벨기에에서 열린 유럽축구연맹(UEFA) 네이션스컵 잉글랜드전에서 맞대결을 펼친 그릴리쉬의 기량에 감탄했다. 펩 감독 역시 이 이의견에 동의하고 있다고 한다.

이번 시즌 그릴리쉬의 활약은 매우 뛰어나다.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8경기에 나서 4골 5도움으로 준수한 기록을 남겼다. 애스턴 빌라 역시 그릴리쉬 덕분에 리그 순위표서 7위에 올라있다.

하지만 실제 영입까지는 난관이 꽤 많다. 그릴리쉬는 지난 9월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관심을 뒤로하고 애스턴 빌라와 재계약을 체결했다. 계약 기간을 2025년까지 늘렸다. 때문에 현지에서는 그릴리쉬의 이적료가 1억 파운드(약 1483억원)가 넘어갈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맨시티가 펩에게 재계약 선물을 하려는 가운데 그 대상이 누가 될지 관심이다. 메시를 비롯해 케인, 그릴리쉬 등 유럽 최정상급 선수들이 거론되는 상황에서 그 결과는 내년 1월부터 열리는 겨울 이적시장에서 정해질 것으로 보인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