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이 뜨는 강' 측 "보조출연자 코로나 확진, 접촉자는 모두 음성"[공식]

이경호 기자 / 입력 : 2020.11.24 11:48 / 조회 : 887
image
드라마 '달이 뜨는 강' 출연 라인업 강하늘(왼쪽위부터 시계방향), 김소현, 지수, 최유화, 이지훈/사진제공=TH컴퍼니, E&T스토리 엔터테인먼트, 키이스트, 에코글로벌그룹, 빅토리콘텐츠,


새 드라마 '달이 뜨는 강'에서 코로나19(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19) 검사를 받은 보조 출연자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

'달이 뜨는 강'(극본 한지훈, 연출 윤상호, 제작 빅토리콘텐츠) 관계자는 24일 스타뉴스에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보조 출연자는 확진 판정을 받았고, 그와 접촉한 출연자 및 스태프들은 전원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관계자는 "보조 출연자 외에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사람은 없는 상태다"면서 "향후 촬영 일정에 대해선 제작진이 논의한 후 입장을 밝힐 것"이라고 전했다.

앞서 '달이 뜨는 강'은 보조 출연자가 코로나19 의심으로 검사를 받았다. 이에 제작진은 방역 수칙을 준수해 곧바로 촬영을 중단했다고 한다. 관계자에 따르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보조 출연자와 주요 배우들과의 동선은 겹치지 않았다고 한다.

'달이 뜨는 강'은 내년 상반기 방송될 예정이며, 방송사 편성은 논의 중이다. 강하늘, 김소현이 주연을 맡았다. 태왕을 꿈꾸며 온달의 마음을 이용한 평강과 바보스럽게 희생만 했던 온달의 애절한 사랑 이야기를 그린다.

한편 '달이 뜨는 강' 외에 SBS 새 드라마 '조선구마사', MBN 새 드라마 '보쌈-운명을 훔치다', JTBC '시지프스' 등도 보조 출연자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촬영을 중단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이경호|sky@mtstarnews.com 페이스북

재미있고, 풍성한 방송가 소식을 전해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