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톤, 전원 코로나19 음성 판정 "모두 자가격리 조치"[전문]

윤상근 기자 / 입력 : 2020.11.24 11:17 / 조회 : 867
image
아이돌그룹 빅톤 /사진=김창현 기자


아이돌그룹 빅톤 멤버 전원이 코로나19 음성 판정을 받고 자가 격리 조치됐다.

빅톤 소속사 플레이엠엔터테인먼트는 24일 공식입장을 통해 빅톤의 코로나19 음성 판정 내용을 공지했다.

소속사는 "지난 20일 진행된 빅톤 스케줄 관련 원더케이(1theK) 콘텐츠 촬영에 참여한 외부 스태프 한 분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는 통보를 22일 받았다"라며 "이후 23일 오전 멤버 7명 전원 및 관련 플레이엠 스태프 5명이 검사를 진행, 24일 전원 음성 판정을 받았다"라고 전했다.

소속사는 "당시 스케줄은 사회적 거리두기 1.5단계 상황에서 안전 수칙을 준수하고 진행됐다"라며 "동선이 겹친 확진자의 역학 조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혹시 모를 위험에 대비해 멤버와 스태프 모두 자가격리를 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 플레이엠엔터테인먼트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플레이엠엔터테인먼트입니다.

지난 20일 진행된 빅톤 스케줄 관련 원더케이(1theK) 콘텐츠 촬영에 참여한 외부 스태프 한 분이 코로나19 바이러스 확진 판정을 받았다는 통보를 22일 밤 경에 받았습니다.

이에 23일 오전 멤버 7명 전원 및 관련 플레이엠 스태프 5명이 검사를 진행하였고, 금일 24일 전원 음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당시 11/20 스케줄은 사회적 거리두기 1.5단계 상황에서 안전 수칙을 준수하여 진행 되었습니다.

현재는 동선이 겹친 확진자의 역학 조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혹시 모를 위험에 대비해 멤버와 스태프 모두 자가격리를 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향후 아티스트와 스태프 상황 및 스케줄 등 내용은 다시 전달드릴 예정입니다.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송구합니다.

감사합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상근|sgyoon@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가요 담당 윤상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