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신혜 "'콜', 극장 개봉 못해 아쉽지만 전 세계 공개 기뻐" [인터뷰①]

강민경 기자 / 입력 : 2020.11.24 11:53 / 조회 : 888
image
박신혜 /사진제공=넷플릭스


배우 박신혜(31)가 영화 '콜'이 넷플릭스를 통해 공개되는 소감을 밝혔다.

박신혜는 24일 온라인을 통해 영화 '콜'(감독 이충현) 라운드 인터뷰를 진행했다.

영화 '콜'은 한 통의 전화로 연결된 서로 다른 시간대의 두 여자가 서로의 운명을 바꿔주면서 시작되는 광기 어린 집착을 그린 미스터리 스릴러다.

박신혜는 극중 서연 역을 맡았다. 서연은 과거를 바꾸려는 인물이다. 박신혜는 '콜'을 통해 필모그래피 사상 가장 강렬한 모습으로 변신했다.

'콜'은 코로나19 여파에 직격탄을 맞았다. 당초 지난 3월 개봉할 예정이었지만, 8개월 만에 넷플릭스를 통해 공개하기로 결정했다.

image
박신혜 /사진제공=넷플릭스


이날 박신혜는 "지난 2월에 '콜' 제작발표회를 하고 8개월만에 오픈하게 됐다. 이 시기에 영화를 극장에서 개봉하지 못하는 것에 대해 아쉬움이 컸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보여드리고 싶은 마음이 컸다. 넷플릭스를 통해 전 세계 많은 분들에게 영화를 선보일 수 있어서 기쁘게 생각한다. 아쉬움이 또 다른 결과 그리고 좋은 쪽으로 불러일으킬 수 있다는 희망을 가지게 되서 그 점에 대해서 기쁘게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박신혜는 "개봉 시기가 밀리면서 중간 중간 편집을 더 거쳤다. 디테일한 후 작업들이 되는 과정들을 봐왔다. 중간에 배우들과 만나서 모니터링을 했었다. 밥도 먹고 함께 작품에 대한 이야기도 했었지만 아쉬움이 컸다. 하루 빨리 개봉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라는 생각과 이 사태가 잘 마무리 되어서 극장에서 꼭 선보이게 됐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배우들과) 시간이 흘렀지만, 여전히 극장 개봉을 기대해준 분들이 많았기에 넷플릭스를 통해 선보이게 되서 기쁘다고 했다"라고 전했다.

헌편 '콜'은 오는 27일 넷플릭스를 통해 공개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