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인영, '동상이몽2'서 '♥류정환' 일상.."신생아&프로불편러"[종합]

이경호 기자 / 입력 : 2020.11.24 08:17 / 조회 : 7282
image
/사진=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 방송 화면 캡처


'류정환(49)의 일상'이 아내 황인영(42)에 의해 깜짝 공개돼 시청자들에게 웃음을 안겼다.

지난 23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이하 '동상이몽2')에는 황인영이 스페셜 MC로 출연했다.

이날 황인영의 출연에 김구라는 "결혼한 지도 몰랐다"고 말했다. 이에 결혼 4년차인 황인영은 "아기가 벌써 세 살"이라고 밝혔다. 황인영은 2013년 3월 뮤지컬배우 류정한과 결혼, 2014년 1월 득녀했다.

황인영은 그동안 육아만 계속 하다가 '동상이몽2'로 첫 공식 자리라고 밝혔다. 또 스튜디오에 함께 자리한 오지호와 20년 만에 만났다고 털어놓았다. 이에 오지호가 과거 KBS 드라마 '쿨'(2001년)에서 호흡을 맞춘 바 있다고 밝혔다.

황인영은 그동안 육아를 하느라 방송 출연도 하지 못했다고 밝히면서, 남편 류정한과 결혼 및 육아 스토리를 털어놓았다. 그녀는 양평에 있는 집을 '셰어하우스'처럼 사용한다는 말에 사실이 아니라고 했다. 이어 "원래 그 집을 아기가 어릴 때, '마당에서 키우자'고 했다. 마당 좀 작게 하려고 했다"면서 "남편이 엄청 추진력이 없는 스타일이다. (그런데) 갑자기 그때는 혼자 양평으로 가서, 땅보고 집보더니, 땅 넓은 거 사서, 집을 지었다"고 밝혔다. 또 "(이후) 이사를 가야 하는데, 추진력이 떨어지는 사람이, 아이를 양평에서 키우면 불안하다고 하더라"라며 "그래서 이사를 못 가고, 주말에만 가고 있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이와 함께 '셰어하우스'라는 말이 나온 것에 대해선 "양평이 아닌 서울집 거실에서 자주 만나고 있다. 방을 떨어져서 사용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녀는 "남편이 주로 많이 누워 있다. 본인 방에 많이 누워있고, 저는 아이랑 있다. 거실에서 가끔 만난다"고 털어놓았다.

또 황인영은 류정한의 공연을 보기도 한다고. 그녀는 "제가 봐도 너무 멋있다"고 운을 뗀 후, "결혼하고 사는데, 너무 깜짝 놀랐다. 신생아인 줄 알았다. 계속 누워있고"라고 류정한의 반전 현실을 깜짝 폭로했다. 이 뿐만 아니라 요즘은 바뀌기는 했지만, 집안일은 안 한다고 밝히기도 했다. 이에 김구라가 류정한의 나이를 물었고, 황인영은 "50(한국나이)"이라고 했다. 김구라와 서장훈이 류정한의 나이를 알고, "체력 소모가 엄청나", "피곤할 때야"라며 옹호에 나서기도 했다.

이외에도 황인영은 류정한이 이벤트를 한 적 없다고 밝혔다가 "한 번은 했다"고 언급했다. 그녀는 "소망이 노래 한 번 불러달라고 했다. 결혼식날 2000만원 준다고 한 번 불러달라고 했는데, 안 한다고 했다. 그러나 막상 그 날 깜짝 이벤트로 '지금 이 순간'을 불러줬다"고 고백했다.

이후 황인영은 남편 류정한이 '프로불편러'라는 별명도 있다고 했다. 그녀는 오지호-은보아 부부의 VCR을 지켜보면서 이같이 밝혔다. 황인영은 "(류정한이) 낯가림이 심해서, 주변 사람을 긴장하게 하는 게 있다"고 고백했다. 심지어 처가에 가서도 정자세로 앉아 있었다고. 이어 황인영은 "엄마가 들어가라고 했다. '류서방은 안 와도 된다'고 '힘들다'고 그러더라"고 말해 '동상이몽2' MC들을 폭소케 했다. 처가에서 뿐만 아니라 자신의 식구들도 불편해 한다는 류정환의 실체를 황인영이 연이어 공개하면서 보는 이들은 웃음을 터트렸다.

'동상이몽2'를 통해 모처럼 시청자들과 만난 황인영. 남편 류정한의 현실을 깜짝 공개해 제대로 웃음을 선사했다. 특유의 유쾌한 매력으로 결혼 스토리를 공개한 황인영이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이경호|sky@mtstarnews.com 페이스북

재미있고, 풍성한 방송가 소식을 전해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