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니의 일침, "VAR 빅클럽에 편향, 맨유가 당했다면 PK 주어졌을 것"

스포탈코리아 제공 / 입력 : 2020.11.23 23:21 / 조회 : 241
image


[스포탈코리아] 곽힘찬 기자= 트로이 디니(왓포드)가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의 현 비디오판독(VAR) 시스템에 일침을 가했다.

영국 매체 ‘데일리메일’은 23일(한국시간) “디니는 지금 EPL의 VAR이 강팀에 유리한 면이 있다고 주장하며 현 시스템의 문제를 지적했다”라고 전했다.

디니가 지적한 문제의 경기는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웨스트브롬위치의 경기. 당시 코너 갤러거가 페널티박스 안에서 브루노 페르난데스에게 걸려 넘어지며 PK가 선언됐다. 하지만 주심은 VAR 판독을 통해 PK를 취소했다. 웨스트브롬위치 입장에선 승점을 날린 것이다.

이 경기를 지켜본 디니는 분노했다. 그는 ‘토크스포츠’와 인터뷰를 통해 “VAR의 유리함이 강팀에 치우쳐져 있다. 심판의 선택이 강팀으로 향한다. 고의로 그런 것은 아니겠지만 인간의 본성인 것 같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만약 반대의 상황이었다면 맨유가 PK를 얻었을 것이다. 왓포드는 챔피언십에서 강팀이다. 우리가 목소리를 내면 더 큰 관심을 받을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맨유와 웨스트브롬위치의 경기가 끝난 뒤 여러 전문가의 의견이 나뉘고 있어 더욱 큰 논란이 예상된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