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진이형 봤죠? 양의지, 구단주 앞에서 터트린 125억 축포 [KS고척]

고척=심혜진 기자 / 입력 : 2020.11.23 21:34 / 조회 : 1202
image
양의지가 6회 투런포를 치고 엄지를 치켜세우고 있다.
NC 다이노스 양의지(33)가 한국시리즈 출근 도장을 찍고 있는 '택진이 형' 김택진(53) 구단주 앞에서 축포를 터트렸다. 자신의 몸값 125억원에 걸맞은 결정적인 한 방이었다.

양의지는 23일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두산과 한국시리즈 5차전에서 1-0으로 앞서던 6회말 1사 1루 두산 선발 크리스 플렉센의 5구째 커브를 받아쳐 2점 홈런으로 만들었다. 이 홈런으로 NC는 3-0으로 달아났고, 7회 2점을 추가하며 5차전을 잡았다.

4년 총액 125억원의 거액으로 양의지를 영입한 NC는 마운드의 안정화, 중심 타선 강화를 이끌어냈다. 양의지는 팀 주장 역할 뿐만 아니라 4번 타자 역할까지 해내며 자신의 가치를 입증해내고 있다.

image
NC 김택진 구단주(오른쪽)가 그라운드를 바라보고 있다.


한국시리즈에서도 맹활약 중이다. 4경기서 타율 0.357(14타수 5안타) 1타점 2득점으로 맹타를 휘두르고 있다.

그리고 한국시리즈 승부의 분수령이었던 5차전. 양의지가 혈을 뚫는 한 방을 때려냈다. 타석에서 노림수가 적중했다. 4회말 안타를 때려내며 타격감을 조율했던 양의지는 팀이 1-0으로 앞서고 있던 6회 1사 1루에서 타석에 들어섰다. 플렉센의 빠른 볼 4개 중 2개를 커트해 내며 승부를 이어갔다.

승부는 5구째에 갈렸다. 양의지는 플렉센이 던진 125km 커브를 그대로 받아쳐 투런 홈런으로 연결했다. 그라운드를 돌고 홈으로 들어올 때 양의지는 두 손을 번쩍 들어 올리며 활짝 웃어보였다. 양의지의 홈런으로 NC는 첫 통합우승에 1승만을 남겨두게 됐다.

더욱이 구단주가 보는 앞에서 때린 홈런이라 더욱 뜻깊다. 이번 한국시리즈에서는 '택진이 형' 김택진 구단주가 매 경기 출근 도장을 찍고 있다. 5차전에는 본사 직원 170여명과 함께 왔다. 구단주가 직접 지켜보는 가운데 결정적인 한 방을 때려낸 양의지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