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닷길선발대' 유연석, 요리 실력 뽐내..세이호 초빙 셰프

윤성열 기자 / 입력 : 2020.11.22 13:56 / 조회 : 270
image
/사진제공=tvN '바닷길 선발대'


'바닷길 선발대'에서 배우 유연석과 남다른 적응력과 요리 실력을 뽐낸다.

22일 오후 방송되는 tvN 예능 프로그램 '바닷길 선발대' 6회에는 선발대를 찾아온 두 번째 손님 유연석 대원과 '찐' 항해자로 거듭난 선발 대원 김남길, 박성웅, 고규필, 고아성의 이야기가 그려진다.

이날 방송에서는 바닷길 선발대의 모토 '먹고 자고 항해하라'를 충실히 이행하는 항해기가 공개된다.

대원들은 흔들리는 배 위에서 개최하는 댄스 교실과 선상 헬스장, 자연스러운 모습으로 등장하는 '바닷길 브이로그'에 이어 아침 컵라면 '먹방'까지 선보이며 선발대의 배 '세이호'에 완벽 적응한 모습을 보여줄 예정이다.

또한 선발대를 찾아온 유연석과의 에피소드가 시작된다. 최근 녹화에서 유연석은 가장 먼저 세이호에 도착할 정도로 '준비된 뱃사람' 면모를 보였다.

게스트가 주인을 맞이하는 바닷길 선발대만의 아주 특별한 '주객전도' 손님 환영법에 유연석은 "지금이라도 내릴까? 아직 출발 안 했으니까"라며 다급하게 하선을 요구하는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유연석은 직접 배를 운전해보는 남다른 적응력은 물론, 대게를 준비한 수준급 요리 실력으로 "여태까지 먹었던 것 중에 가장 스케일이 크다", "바로 식당 해도 돼"라는 등의 역대급 호평을 받으며 세이호의 초빙 셰프로 전격 발탁됐다고 전해져 기대를 모은다.

이어 울릉도로 항해하는 선발대의 여정이 펼쳐진다. 특히 선발대는 '전문가 포스'로 출항에 나서며 유연석의 감탄을 자아내고, 그를 항해의 매력에 흠뻑 빠트렸다는 후문이다.

한편 선발대의 첫 손님 이상윤은 야간 항해를 무사히 마치고 선발대와 일출을 감상하며 "잘 먹고 잘 자고 잘 항해했던 1박 2일", "짧은 시간임에도 많은 추억을 쌓고 많은 걸 받아 간다"는 소회를 남기고 마지막까지 훈훈한 모습으로 육지로 복귀했다. 이날 오후 10시 50분 방송.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성열|bogo109@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뉴미디어 유닛에서 방송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