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장' 펩 때려잡는 SON, 맨시티 수비진들 '쩔쩔'

박수진 기자 / 입력 : 2020.11.22 04:35 / 조회 : 834
image
손흥민(왼쪽)이 22일 맨체스터 시티 상대로 득점을 올리자 펩 과르디올라 감독(오른쪽)이 자책하고 있다. /AFPBBNews=뉴스1
손흥민(28·토트넘)이 펩 과르디올라 감독이 이끄는 맨체스터 시티만 만나면 펄펄 날고 있다.

토트넘은 22일 오전 2시 30분(한국시간) 잉글랜드 런던 토트넘 핫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맨시티와 2020~2021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9라운드 홈 경기서 2-0으로 완승했다.

이날 결승골의 주인공은 손흥민이었다. 손흥민은 0-0으로 맞선 전반 5분 만에 미드필더 진영에서 넘어온 탕귀 은돔벨레의 패스에 상대 수비 뒷공간을 침투해 일대일 기회를 잡았다. 여기서 정확한 왼발 슈팅으로 선취골을 넣었다. 에데르송 골키퍼의 다리 사이로 들어갔다.

손흥민의 리그 9번째 골이었다. EPL 최다 득점 부문 단독 선두로 올라서는 순간이었다. 동시에 맨시티 상대 천적 관계도 이어갔다. 2019년 4월부터 토트넘과 맨시티는 5번이나 맞대결을 펼쳤는데 손흥민이 이 기간 5골을 넣었다.

이날 후반 20분 나온 2번째 골 장면을 자세히 살펴보면 손흥민의 위력을 실감할 수 있다. 해리 케인이 센터 서클부터 역습을 시도하는데 맨시티 수비진들은 왼쪽으로 돌아 들어가는 손흥민의 침투를 경계하는 모습을 보인다. 이 틈을 틈타 반대편의 지오바니 로셀소에게 공간이 생겼고 추가 골로 이어졌다

그야말로 과르디올라 감독이 손흥민을 막지 못해 쩔쩔매고 있다. 알고도 당한다는 이야기다. 과르디올라는 FC바르셀로나, 바이에른 뮌헨, 맨체스터 시티 명문 팀만 맡은 유럽 최정상급 지도자다. EPL에서만 2차례 우승을 차지한 명장이다.

이제 토트넘과 맨시티는 2021년 2월 14일 다시 만날 예정이다. 다음엔 런던이 아니라 맨체스터에서 열린다. 맨체스터에서도 손흥민의 위력은 여전할 지도 관심사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