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부임 첫날처럼 행복해” 모리뉴 감독, 토트넘 부임 1주년 소회

스포탈코리아 제공 / 입력 : 2020.11.21 05:35 / 조회 : 279
image


[스포탈코리아] 이은경 기자= 토트넘의 조제 모리뉴 감독이 20일(현지시간) 토트넘 감독 부임 1주년을 맞았다.

한국시간으로 21일, 그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1주년을 기념하는 감성적인 게시물을 올렸다. 먼저 지난해 감독 부임 후 첫 기자회견에서 구단의 인터뷰실이 발 디딜 틈도 없이 기자들로 꽉 찬 사진이다.

그리고 현재 코로나19로 인해 기자회견장에는 그의 말을 영상으로 전송하는 스태프 한 명만 앉아 있고 텅 비어있는 사진을 함께 올렸다.

image


이 사진들 사이에는 그가 토트넘 감독으로 공식 발표되던 날 유니폼을 들고 찍은 사진부터 각종 스토리가 넘쳤던 경기 사진이 콜라주로 들어간 ‘추억의 사진’도 넣었다.

모리뉴 감독은 사진들과 함께 “꽉 찬 기자회견장이 지금은 텅 비었다. 많은 일들과 감정들이 있었고 나는 지금 마치 부임 첫날처럼 행복하다”고 글을 올렸다.

그는 인터뷰에서 “시간여행을 해서 2019년 11월 20일로 돌아간다면 다는 또 한 번 행복하게 토트넘 감독을 맡을 것”이라고 했다.

사진=모리뉴 인스타그램 캡처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