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럭키몬스터' 감독 "5년간 무직..돈의 강력한 힘, 그리고 싶었다"

용산=김미화 기자 / 입력 : 2020.11.18 16:09 / 조회 : 515
image
봉준영 감독 / 사진=이동훈 기자


'럭키몬스터' 봉준영 감독이 영화의 시작에 대해 설명했다.

18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럭키몬스터'(감독 봉준영) 언론배급시사회가 열렸다. 이날 시사회 후 진행된 기자간담회에는 김도윤, 장진희, 봉준영 감독이 참석했다.

'럭키몬스터'는 빚더미 쭈구리 인생을 살고 있는 도맹수(김도윤 분)가 의문의 환청 럭키 몬스터(박성준 분)의 시그널로 로또 1등에 당첨된 후, 위장이혼 뒤 사라진 아내 성리아(장진희 분)를 찾아 나서며 벌어지는 일들을 그린 영화다. 한국영화아카데미(KAFA) 31기 봉준영 감독이 연출한 '럭키 몬스터'는 제24회 부산국제영화제에서 KTH상을 수상했다.

봉준영 감독은 "이 영화는 한겨울에, 한 달 만에 촬영한 영화다. 배우분들이 고생을 많이 하셨는데 영화가 개봉해서 마음의 짐을 덜었다. 시국이 시국인지라 걱정도 된다"라고 말했다.

봉 감독은 영화의 출발점을 묻는 질문에 "영화를 하기로 결심하고 직장을 그만두고 저도 5년 간 실질적으로 무직이었다"라며 "그때 돈의 무서움을 실감했다. 돈이 교환의 수단을 넘어서 강력한 힘을 갖거나 초능력처럼 거대한 존대라는 생각을 했다. 그런 소재를 가지고 사회적으로 사각지대 내몰린 인물이 그런 돈을 가졌을 때 어떤 화학작용, 폭발이 일어날까 하는게 궁금했다. 그것이 영화의 출발이었다"라고 전했다.

한편 '럭키몬스터'는 12월 3일 개봉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