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하정우·황정민·윤종빈 '수리남' 넷플릭스로..내년 상반기 촬영

전형화 기자 / 입력 : 2020.11.18 09:18 / 조회 : 5273
image
코로나19로 촬영이 무기한 연기됐던 '수리남'이 내년 상반기 촬영을 목표로 다시 준비 중이다. '수리남'은 윤종빈 감독이 연출을 맡고 하정우와 황정민이 출연하는 6부작 드라마로 넷플릭스에서 공개될 예정이다.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촬영이 무기한 연기됐던 윤종빈 감독의 '수리남'이 내년 촬영을 목표로 본격적인 준비 작업에 돌입했다.

18일 영화계에 따르면 '수리남' 측은 내년 3~4월 촬영에 들어가는 것을 목표로 주요 캐스팅 작업 및 프리 프로덕션을 진행하고 있다. '수리남'은 윤종빈 감독이 2018년 '공작' 이후 선보이는 신작. 남미 국가 수리남에서 마약왕이 된 한국인의 실화를 바탕으로 한 작품이다.

하정우가 '용서받지 못한 자' '비스티 보이즈' '범죄와의 전쟁' '군도' 등에 이어 윤종빈 감독과 호흡을 맞추고, 황정민도 '공작'에 이어 다시 윤 감독과 인연을 잇는다.

'수리남'은 CJ ENM이 기획에 참여한 프로젝트로 400억원대 제작비가 투입된다. 10부작을 고려했으나 6부작으로 최종 정리됐으며, 소재가 소재인 만큼 넷플릭스를 통해 공개하기로 조율을 맞췄다.

당초 '수리남'은 올 연말 도미니카 공화국에서 촬영을 진행할 계획으로 제작진이 상반기 현지답사를 할 계획이었다. 하지만 코로나19 팬데믹으로 도미니카 공화국이 다른 중남미 국가들처럼 입국 제한 등을 조치하면서 결국 '수리남' 측은 지난 4월 스태프를 해산하고 제작을 무기한 보류했다.

그랬던 '수리남' 측은 최근 한국에서 세트를 지어 80% 가량 촬영을 먼저 하고 나머지 해외 촬영을 중남미 대신 동남아시아에서 찍는 것으로 방향을 선회했다. 이에 따라 배우들 일정 확인 및 캐스팅 작업, 프리 프로덕션을 시작한 것.

다만 하정우가 '수리남'에 앞서 촬영하기로 했던 영화 '피랍'측과 일정 조율이 아직 남아있다. 김성훈 감독과 하정우, 주지훈 등이 호흡을 맞추는 '피랍'은 지난 4월부터 모로코에서 촬영을 진행하려 했다. 그랬던 계획이 코로나19 팬데믹으로 무산돼 내년 5월 촬영을 목표로 제작을 연기했다. 김성훈 감독은 '피랍' 스태프들과 현재 넷플릭스 '킹덤 외전: 아신전' 촬영을 하는 중이다.

'수리남'측과 '피랍'측은 내년 코로나19 상황이 어떻게 될지 모르는 만큼 신중한 논의를 이어가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양측의 일정 조율이 최종 정리되면 지난 2월 '클로젯' 개봉 이후 휴식기를 갖고 있는 하정우도 본격적인 연기 활동을 재개할 예정이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