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왜졌나] '소형준 대성공' 이강철의 독한 PS 데뷔, 김재윤 붕괴에 물거품

고척=한동훈 기자 / 입력 : 2020.11.09 22:07 / 조회 : 879
image
김재윤.
믿었던 마무리가 무너졌다. KT 위즈 클로저 김재윤은 정규시즌서 두산에 약했다. 플레이오프에서도 반전은 없었다.

KT는 9일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두산 베어스와 2020 KBO리그 포스트시즌 플레이오프 1차전서 2-3으로 무릎을 꿇었다. 마무리 김재윤이 3실점에 모두 연관됐다. 타자 5명을 상대하는 동안 아웃카운트 2개밖에 건져내지 못한 채 3피안타 1실점 물러났다.

이강철 KT 감독은 선수, 코치로는 단기전 경험이 풍부하다. 사령탑으로는 이날이 데뷔전이었다. 1차전부터 파격 카드를 여럿 꺼냈다. 에이스 데스파이네 대신 고졸 신인 소형준을 1선발로 내세웠다. 정규시즌에 애용하던 타순 대신 황재균-강백호를 테이블세터로 세웠다. 3차전 선발로 예정된 쿠에바스는 8회에 구원 투입하는 변칙 운용을 선보였다.

그야말로 독한 승부수였다. 쿠에바스까지는 무난했다. 깜짝 선발 소형준이 6⅔이닝을 무실점으로 틀어 막았다. 쿠에바스는 0-0으로 맞선 8회에 올라와 주자 2명을 깔아놓긴 했지만 아웃카운트도 2개를 늘렸다. 리드오프에 배치된 황재균은 8회말 2루타를 터뜨리며 동점에 발판을 마련했다.

하지만 마무리가 임무 완수에 실패하며 모두 소용없는 일이 돼 버렸다.

KT는 0-0으로 맞선 8회초 2사 1, 3루서 쿠에바스를 내리고 김재윤을 올렸다. 김재윤은 김재환과 허경민에게 차례로 적시타를 맞고 승계주자를 모두 들여보냈다. 계속된 2사 1, 2루서 박세혁을 우익수 뜬공으로 잡아 이닝을 가까스로 마쳤다.

KT 타선이 8회말 극적으로 동점을 만들었는데 이 또한 허사였다. 김재윤이 9회초도 무사히 넘기지 못했다. 김재윤은 선두타자 김재호에게 좌전안타를 맞았다. 대주자 이유찬에게 2루 도루를 내줬다. 무사 2루에서 오재원의 희생번트로 아웃카운트를 늘린 뒤 강판됐다. 책임주자를 1사 3루에 두고 내려왔다. 마운드를 이어 받은 조현우가 이 주자를 막지 못했다. 결승점이 됐다. 김재윤은 패전을 떠안았다.

김재윤은 올해 정규시즌에서도 두산에 고전했다. 두산전에 세이브가 2개 있었지만 블론세이브도 2개였다. 7경기 7⅓이닝 5실점(4자책)에 피안타율 0.300로 높았다. 두산전 약세는 플레이오프에서도 이어지고 말았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