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춘밴드' 매니저 이만기-알리-박구윤 등 선보일 하나뿐인 공연

이정호 기자 / 입력 : 2020.11.06 13:37 / 조회 : 508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제공=청춘밴드


그 어디에서도 볼 수 없는 신선한 라인업의 이색 공연이 안방극장에 펼쳐진다.

오는 8일 오전 10시 50분 KNN 특집 5부작 거리두기 공연 프로젝트 '청춘밴드'(이하 '청춘밴드')가 첫 방송된다.

방송인 이만기를 비롯해 가수 홍경민, 알리, 박구윤, 신유, 김용진, 나태주, 요요미가 뭉친 '청춘밴드'는 '다시 꿈꾸는 이들을 위하여'라는 슬로건을 가지고 사연 신청 주인공들을 찾아가 세상에 단 하나뿐인 공연을 선물한다.

첫 방송에선 매니저인 이만기와 멤버들 간의 쫄깃쫄깃한 첫 만남 그리고 첫 버스킹 현장이 공개된다. 부산의 어촌마을 사람들을 만난 멤버들은 두 팀으로 나누어 사연자를 찾아가 깜짝 노래 선물을 전하거나, 오직 이들만을 위한 특별한 공연을 선사해 안방극장에 웃음 그리고 감동을 안길 예정이다.

멤버들의 귀 호강 무대 외에도 신유가 해녀들의 왕자가 된 사연부터 '안동역에서'로 케미를 뽐낸 김용진과 이만기, 알리와 박구윤이 펼친 고품격 선상 콘서트, 엄마가 된 알리의 눈물 등 다양한 이야기가 '청춘밴드'를 채운다.

찾아가는 공연이라는 콘셉트와 신선한 가수 조합이 특징인 '청춘밴드'는 정부와 지자체의 철저한 방역 시스템 아래에 준비된 소규모 공연장에서 사연 주인공들만을 위한 노래를 선물하는 신개념 거리두기 공연 프로젝트로, 코로나 시대에 걸맞은 음악 예능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을 계획이다.

'청춘밴드'는 8일 첫 방송되며 이후 유튜브 채널을 통해 공개된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