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살아있다', 유용한 실전 생존 팁 '정보&볼거리 풍성'

이경호 기자 / 입력 : 2020.11.06 09:03 / 조회 : 452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제공=tvN


'나는 살아있다'가 고립에서 살아남을 수 있는 실전용 생존 노하우로 첫 방송부터 다양한 볼거리와 정보를 선사했다.

지난 5일 방송된 '나는 살아있다' 1회 시청률은 수도권 가구 기준 평균 2.2%, 최고 3.8%, 전국 가구 기준 평균 2.1%, 최고 3%를 기록했다. tvN 타깃인 남녀 2049 시청률은 전국 평균 1.6%, 최고 2.1%, 수도권 평균 1.2%, 최고 2%를 기록했다. (케이블, IPTV, 위성을 통합한 유료플랫폼 기준 / 닐슨코리아 제공)

이날 첫 방송에서는 박은하 교관과 6인의 생존 교육생 김성령, 김민경, 이시영, 오정연, 김지연, 우기((여자)아이들)의 첫 만남부터 이들이 불과 관련된 생존 수업을 받는 장면들이 담겼다. 이제는 폐허가 된 리조트 건물 꼭대기에서 로프에 몸을 의지한 채 빠르게 하강하며 모습을 드러낸 박은하 교관은 교육생들을 독자 생존이 가능한 수준으로 훈련시키기 위해 일상 속에서 쉽게 적용할 수 있는 다양한 생존팁을 전수했다.

박은하 교관은 실전 기술을 전수하기에 앞서 현재 내가 위치한 공간을 파악하는 '탐색' 과정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교육생들은 박은하 교관의 가르침대로 종합 생존 훈련소로 삼은 폐 리조트를 탐색하며 생존을 위해 불씨를 만들 수 있는 여러 물품을 모았다. 그중에서 오정연, 김지연이 수집한 담배꽁초와 껌 종이가 의외로 불씨 만들기에 유용하다는 팁이 공개돼 눈길을 끌기도. 이어 박은하 교관은 다양한 재난 상황을 대비해 해가 있을 때와 없을 때 불을 만들 수 있는 방법까지 전수하며 알찬 정보들을 전했다.

반대로 건물 안에 있을 때 화재가 발생했다는 가상 상황 아래, 완강기를 이용해 불을 피하는 방법 역시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 과정에서 고소 공포증이 있음에도 일생일대의 용기를 낸 김민경, 이시영, 김지연과 이들을 따뜻하게 격려하는 김성령, 오정연, 우기, 교관들은 생존 앞에 단단해져 가는 팀워크로 훈훈함을 선사했다. 고립된 사람들의 생존 비법부터 살아남기 위해 공포증을 극복하고자 노력하는 교육생들, 그들의 의지를 최우선으로 생각하는 교관들은 앞으로의 생존 수업에 기대감을 높인 대목이었다.

방송 내내 프로그램 제목, 출연진들의 이름 등 연관 검색어가 실시간 검색어 상위권에 오르내리며 뜨거운 관심을 입증한 '나는 살아있다' 첫 방송에 시청자들은 "완강기 사용법 처음 알았다", "재난 상황에서는 쓰레기도 생존 아이템이 될 수 있다니 놀랍다", "생각지도 못한 생존 꿀팁이다", "박은하 교관 현실 생존 노하우 대박", "나도 고소공포증이 있는데, 교육생들 정말 대단하다", "교관님들 멋지고 따뜻하다", "유익한 생존 기초 수업이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이경호|sky@mtstarnews.com 페이스북

재미있고, 풍성한 방송가 소식을 전해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