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후' 고두심 "몇 송이 꽃 받는 역할 원해..멜로 상대 1순위 손현주" [별별TV]

이주영 인턴기자 / 입력 : 2020.10.31 19:00 / 조회 : 511
image
/사진=KBS 2TV'불후의 명곡' 방송 화면 캡처


배우 고두심이 멜로 연기에 대한 욕심을 드러냈다.

31일 오후 방송된 KBS 2TV 토요 예능 '불후의 명곡'에서는 대한민국을 위로하기 위한 명사 특집 1탄으로 고두심의 인생 플레이리스트 여섯 곡이 그려졌다.

고두심은 '백만송이 장미'를 인생곡으로 꼽으며 멜로 연기를 하지 못한 것에 대한 아쉬움을 드러냈다. 고두심은 "이러다 여배우가 멜로 못해보고 가겠다. 처음부터 엄마였다. 이제는 남편도 없도 애만 무슨 5명 끌고 가는 엄마만 시킨다"며 아쉬워했다.

고두심은 "나 같은 얼굴은 사랑하다 죽는 역할 하면 어디가 덧나냐. 백 만 송이 아니라 몇 송이라도 받는 역할이었으면 좋겠다"라며 분노했다. 신동엽은 "멜로 연기를 하게 된다면 상대역이 누구였으면 좋겠냐"고 물었다.

고두심은 "근데 얼마 전에 손현주씨가 멜로 작품이 오면 고두심이랑 찍고 싶다고 했다더라. 그래서 손현주씨가 1순위"라고 답했다. 신동엽이 또"절친 이계인씨는 어떻냐"고 묻자 즉각적으로 발끈한 고두심은 "이계인씨는 아니다. 거기는 동료다. 그래도 눈을 보면 오고 가는 맛이 있어야 한다"며 웃음을 자아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