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물 펑펑' 카리스마 김남일도, 37세 김영광도, 성남 팬들도 잔류 안고 함께 울었다 [탄천]

탄천종합운동장=이원희 기자 / 입력 : 2020.11.01 06:32 / 조회 : 1430
image
잔류 이후 눈물을 보인 김남일 감독.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카리스마의 대명사' 김남일(43) 성남FC 감독이 기적 같은 잔류 뒤에 뜨거운 눈물을 흘렸다.

성남이 K리그1 잔류에 성공했다. 지난 달 31일 탄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정규시즌 최종전 부산 아이파크와 홈경기에서 0-1로 뒤져 있다가 후반 20분 막내 홍시후(19)의 동점골, 후반 32분 마상훈(29)의 역전골에 힘입어 짜릿한 2-1 승리를 거뒀다.

만약 성남이 이 경기에서 비기거나 졌다면 리그 최하위로 강등됐는데, 끝까지 집중력을 잃지 않고 믿을 수 없는 드라마를 작성했다.

언제나 날카로운 눈빛으로 선수들을 지도하던 김남일 감독은 뜨거운 눈물을 흘렸다. 경기 후 김남일 감독은 "눈물을 안 흘릴 수 없었다. 올해 가장 기쁜 날"이라며 "올해 코로나19로 많은 분들이 힘들어하고 계신다. 모든 분들이 힘든 시간을 보낸 가운데, 저와 선수들도 마찬가지였다. 이를 인내하고 극복하기 위해 노력했고, 덕분에 잔류라는 결과를 만든 것 같다. 선수들에게 감사하다는 말을 하고 싶다"고 말했다.

올해 성남을 이끌며 첫 지도자 경험을 쌓은 김남일 감독은 "시즌을 준비할 때까지만 해도 자신감이 있었고, 해낼 수 있다는 마음을 가지고 시즌을 시작했다. 하지만 제가 생각했던 것 만큼 현실이 녹록하지 않다는 느낌을 받았다. 경기를 치를수록 많이 배웠다"며 "때로는 제 실수로 이길 수 있었던 경기를 비기고, 비길 수 있었던 경기를 졌다. 그런 경기들을 곱씹으면서 내년에는 더욱 긍정적인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고 솔직한 마음을 털어놨다.

지난 2018년 K리그1 승격에 성공한 성남은 2시즌 만에 강등 위기를 맞았다. 하지만 지난 23일 수원 삼성 원정에서 2-1 승리를 거둬 잔류 발판을 마련했고, 부산전에서도 상승세를 이어가 끝내 살아남았다. 경기가 끝난 뒤 많은 성남 선수들이 그라운드에 쓰러질 만큼 총력전을 펼쳤다. 두 번 다시 강등 아픔을 겪지 않기 위해 온 힘을 쏟아냈다.

image
잔류 이후 팬들에게 다가가는 김영광.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사실 이날 탄천종합운동장은 눈물바다였다. 베테랑 골키퍼 김영광(37)도 승리를 알리는 종료 휘슬이 울리자 눈물을 쏟아냈다. 동점골을 넣어 팀을 구해낸 막내 홍시후도 경기 중 울컥하는 모습이 잡혔다. 홍시후는 "동점골을 넣었을 때 울려고 한 것은 아닌데, 저도 모르게 그런 감정이 나왔다. 자연스럽게 나왔다"고 되돌아봤다.

성남 팬들도 기적 같은 승리에 눈물을 보였다. 이날 경기 전부터 성남 팬들은 '죽일 듯이 너네를 욕했지만, 죽을만큼 너네를 응원한다', '제발 잔류하자. 할 수 있어', '너와 나의 역사에 다시 강등을 새기지마라' 등 의미 깊은 글을 새겨 넣은 현수막을 내걸고 경기 내내 열렬한 함성을 보냈다.

실점한 뒤에도 성남 팬들은 더욱 목소리 높였다. 동점골, 역전골이 연거푸 터지자 여기저기서 눈물을 닦아내는 팬들을 발견할 수 있었다. 잔류의 기쁨이 얼마나 큰 것인지 선수들과 팬들의 눈물로 알 수 있었다.

김남일 감독은 "한 사람이 아니라, 모두가 한 마음, 한 뜻으로 경기했기에 승리할 수 있었다. 마지막 홈경기에서 팬들의 함성이 선수들을 포기하지 않게 만들어준 것 같다"고 고마운 마음을 드러냈다.

image
잔류 이후 기념사진 찍은 성남 선수들과 팬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